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천사의 날 대축제’ 연다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천사의 날 대축제’ 연다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9.26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에버랜드서 1박 2일, 다양한 체험프로그램 운영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는 다음달 2일~3일까지 경기도 용인에버랜드에서 전국 소아암 환아 가족 850여명과 ‘천사의 날 대축제’를 연다.

올해 18년째 맞는 이번 행사는 용인에버랜드 터닝어드벤쳐극장에서 기념식으로 시작된다. 이지애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고 소아암 경험자와 부모, 김보성 홍보대사 등이 참석해 희망선언문을 낭독할 예정이다.

또 소아암 경험자로 구성된 난타팀과 소아암 환아와 함께 음원을 만들고 있는 쇼콰이어그룹 하모나이즈가 무대를 선보인다.

소아암 환아와 가족이 묵는 캐빈호스텔 광장에서는 페이스페인팅, 전통놀이, 벌룬아트, 코스프레 사진관 등의 체험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천진욱 사무총장은 “긴 치료로 가족여행이 어려운 소아암 환아와 가족들이 1년에 한 번이라도 값진 추억을 쌓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