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사회서비스원, 최중증 척수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활성화
서울시사회서비스원, 최중증 척수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활성화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10.01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적인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제공을 위해 한국척수장애인협회와 상호 협력

서울시사회서비스원과 한국척수장애인협회 서울특별시협회는 지난달 26일 업무협약을 통해 최중증 척수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활성화에 나선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과 한국척수장애인협회 서울특별시협회는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제공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은 노인·장애인·아동을 위한 사회서비스를 공공이 직접 책임지고 제공하기 위하여 지난 2월 정식 출범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국공립 사회복지시설 직접 운영 ▲종합재가센터 신설·운영 ▲민간서비스 기관지원 ▲체계적인 서비스 관리 등이 있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의 소속기관인 ‘종합재가센터’는 장기요양, 장애인활동지원 등 노인과 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사회서비스를 통합해 직접 제공하는 지역사회 통합돌봄의 핵심기관이다.

종합재가센터는 지난 7월 성동을 시작으로 은평(8월), 강서(9월), 노원(10월), 마포(12월)에 순차적으로 개소해, 향후 2021년까지 서울시 전 자치구에 설치‧운영할 예정이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과 한국척수장애인협회 서울특별시협회는 이번 협약을 통해 최중증 척수장애인이 일상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활동지원서비스를 종합재가센터를 중심으로 체계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척수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제공인력을 대상으로 전문 교육 실시 △척수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매뉴얼 개발 △종합재가센터 편의시설 자문 △장애인복지사업 관련 협력 등을 내용으로 한다.

더불어 두 기관은 장애인의 복지 향상을 위한 정책개발 및 제도개선과 관련된 논의를 진행해 당사자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서비스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 주진우 대표이사는 “한국척수장애인협회 서울특별시협회와의 협약을 통해 더 수준 높은 장애인활동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제공인력에 대한 전문 교육을 토대로 장애인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종합재가센터를 운영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