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10월 축제 보따리가 풀리다
서울 중구, 10월 축제 보따리가 풀리다
  • 서정용 기자
  • 승인 2019.10.10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회현동 은행나무축제, 광희동 光희동아 우리 함께 하자

9일 을지로동 축제한마당, 10일 명동 명례방 축제, 11일 장충동 달빛걷기 축제

가을이 깊어가는 10월 중구 곳곳에 다양하고 특색있는 축제가 연이어 펼쳐진다.

주민들이 직접 머리를 맞대고 기획부터 진행까지 손수 참여해 각 동의 개성을 담은 다채로운 행사들을 준비했다. 8일(화)에는 회현동과 광희동에서 10월 축제의 포문을 연다.

올해 8회째 접어드는 '회현동 은행나무축제'는 522살 된 은행나무에 주민들의 건강과 행복을 비는 행사로 8일(화) 정오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 앞에 자리 잡은 은행나무 쉼터에서 열린다.

조선시대 12정승을 배출한 중종 때 정승 정광필의 집터에 있었다는 은행나무에 얽힌 이야기를 담아낸 이 축제는 회현동 주민을 하나로 화합하게 만든 일등공신이다.

은행나무에 연중무병과 무사평온을 기원하며 제를 올리는 신목제를 시작으로 주민노래자랑, 축하공연, 주민재능기부 공연과 함께 마술가게, 캘리그래피, 먹거리 장터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함께 한다. 같은 날 오후 4시 광희동에서도 '光희동아 우리 함께 하자' 어울림한마당 축제가 쌍림어린이공원에서 열린다.

마을축제의 장인만큼 주민들이 직접 꾸미는 주민합창단 라온의 공연, 자치회관에서 갈고 닦은 밸리댄스 공연 등이 마련됐다. 제기차기, 투호놀이 등 다양한 전통놀이와 함께 천연 룸 스프레이 만들기, 타로카드와 마술체험 등 다채로운 활동도 풍성하게 준비했다. 광희동의 이모저모를 살펴 볼 수 있는 광희사진당의 작품 전시도 눈여겨볼 만 하다.

9일 을지로동 축제한마당, 10일 명동 명례방 축제, 11일 장충동 달빛걷기 축제 한글날인 9일(수) 오후 2시 을지로동주민센터 주변에서는 '축제 한마당'이 한바탕 펼쳐진다. 을지앙상블 공연을 시작으로 포크댄스와 한국무용 등 을지로동 자치회관 프로그램 수강생들이 그간 쌓은 실력을 뽐내는 발표회가 마련돼 이목을 끈다.

이와 더불어 60에서 80세대의 감성을 자극할 3개팀의 버스킹 공연을 준비했으며, 먹거리장터, 플리마켓, 수제맥주 제조법 강의 등 갖가지 체험프로그램으로 채워질 예정이다. 주민센터 2층 을지다움에서는 을지로동의 역사 및 을지로이야기를 담은 그림, 청년예술가의 작품들을 전시한다. 이어 명동에서는 10일(목) 오후 4시부터 명동역 3번 출구 앞 명동쉼터 일원에서 '명례방 축제'를 연다.

현장에서 우리나라 대표관광지 명동을 상징하는 캐릭터 및 로고를 선정하는 투표를 진행한다. 더불어 명동쉼터를 출발해 재미로와 명동중앙로를 지나 다시 시작점으로 되돌아오는 '동네한바퀴'를 준비해 관광의 메카 명동다운 청사초롱 퍼레이드와 퍼포먼스도 진행한다.

장충동에서는 11일(금) 오후5시 남소영광장에서 '달빛걷기 축제'가 열린다.흥겨운 난타로 출발해 주부들의 멋드러진 가요무대, 장충동 주민들의 웰빙댄스 공연이 이어진 후 저녁 6시부터 달빛걷기가 시작된다. 남소영길을 출발해 장충단비, 최현배 선생비, 국립극장, 3·1운동기념탐, 유관순열사동상을 거쳐 다시 남소영길로 되돌아 오는 2.5㎞코스로 총 2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웃고 즐기면서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알찬 행사다.

서양호 구청장은 "무대를 바라보고 박수치며 끝내는 일회성 행사가 아니라 주민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과정이 있고 그 덕분에 결과가 즐겁고 행복한 특색있는 마을축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