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층 정신건강 심각,우울증 환자 10명중 4명은 60세 이상
노년층 정신건강 심각,우울증 환자 10명중 4명은 60세 이상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19.10.10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의당 윤소하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노년층의 정신건강 관련 질환이 2010년 이후 빠르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18년 전체 우울증 환자(68만4천690명) 중에서 60세 이상은 40.2%(27만5천684명)였습니다.

또한, 2018년 재발성 우울장애 환자(8만2천269명)에서 60세 이상은 4만1천534명으로 전체의 50%가 넘었습니다.

공포성 불안장애(F40)는 같은 기간 50~59세 증가율이 74.5%로 가장 높았습니다.

윤 의원은 "정신건강 문제를 단순 우울·불안 증세로 취급하기보다 국가 차원의 예방대책과 치료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특히 청년과 노년층 문제가 뚜렷이 드러난 만큼 그에 맞는 대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