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서비스’ 시작
서울시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서비스’ 시작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10.10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 최대 44시간… 취미, 직업탐구, 자립준비, 관람·체험, 자조활동 등
만 12세~만 18세 발달장애학생 총 600명 대상… 10월 14일~23일 모집

방과 후 집에서 시간을 보내야 했던 청소년 발달장애학생들을 위한 취미·여가활동부터 자격증 취득, 또래활동, 금전관리 교육 같은 다양한 활동을 하는 방과 후 활동서비스가 시작된다.

지난 8일 서울시는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지원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청소년 발달장애학생이 방과 후 장애인복지관 같은 지역 내 시설에서 안전한 돌봄을 받으면서 여가활동과 성인기 자립준비 프로그램을 통해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는 서비스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지원 대상자를 오는 14일~23일 주소지 관할 동주민센터를 통해 모집한다. 장애인 당사자와 가구 소득수준과 무관하게 신청 가능하다. 돌봄 취약가구의 자녀 또는 일반 중·고등학교 재학 중인 발달장애학생을 우선 선발한다.

신청일로부터 14일 이내에 각 자치구에서 우선 선정여부와 지원 자격 충족여부 등을 확인 후 최종 대상자를 선정한다.

다만 청소년기본법 제48조의 2(청소년 방과 후 활동의 지원)에 따른 청소년 방과 후 아카데미에 참여하는 자, 장애인복지법 제58조(장애인 복지시설)에 따른 장애인 거주시설에 입소한 자, 평생교육법 제20조의 2(장애인평생교육시설등의 설치)에 따른 장애인평생교육시설 등 방과 후 활동서비스와 유사한 서비스를 지원받는 자는 지원자격에서 제외된다.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지원사업은 보건복지부가 올해 새롭게 시행하는 사업으로, 국비와 시비를 1:1로 매칭해 투입한다.

서울시는 올해 20억 원(국비 10억, 시비 10억)을 투입, 자치구별 발달 장애인 비율을 고려해 총 600명을 선발해 지원한다.

내년부터 보건복지부가 지원인원을 전국 7,000명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인 만큼 지원인원이 보다 확대될 것이라는 서울시의 설명이다.

대상은 만 12세 이상~만 18세 미만의 일반 중·고등학교 및 특수학교(중·고등학교에 해당하는 학급)에 재학 중인 지적·자폐성장애인이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월 44시간의 바우처(이용권)가 제공된다. 매월 최대 44시간의 범위 안에서 평일(월~금) 오후 4시~7시(최대 3시간), 토요일 오전 9시~오후 6시(최대 4시간) 중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이용할 수 있는 활동 서비스는 ▲취미·여가 활동 ▲직업탐구 활동 ▲자립준비 활동 ▲관람체험 활동 ▲자조활동 등 크게 5가지 맞춤형 서비스로 제공된다. 서비스 제공기관으로 학생이 이동을 하거나, 서비스와 연계된 학교로 제공인력이 방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서울시 장애인자립지원과 신수정 과장은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서비스 지원은 발달장애학생의 방과 후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부모의 원활한 사회·경제적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라며 “서울시 발달장애학생과 부모의 복지증진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