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 권익향상 기여한 박웅대 씨 등 서울특별시장상
시각장애인 권익향상 기여한 박웅대 씨 등 서울특별시장상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10.13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념식, 흰지팡이 대행진, ‘신바람한마당’ 연예인 공연 등 다양한 행사

서울시는 지난 11일 오전 9시~오후 5시까지 서울 어린이대공원 능동 숲속의무대에서 제40회 흰지팡이날을 기념해 ‘시각장애인 재활복지대회’를 개최했다.

흰지팡이날은 세계시각장애인연합회(WBU)가 시각장애인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1980년 10월 15일 공식 제정됐으며 올해로 40회를 맞는다. 흰 지팡이는 자유, 자활, 자신감을 상징한다.

서울시 시각장애인 재활복지대회는 매년 10월 개최된다. 올해는 시각장애인·자원봉사자 등 약 2,800여 명이 참여, 흰지팡이날을 이해하고 공감하며 소통하는 축제의 한마당이 꾸며졌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흰지팡이 헌장 낭독과 군 제대 후 전공인 구조공학을 안마에 응용, 독창적인 안마 분야를 개척하고 보급한 동시에 불우이웃을 돕고 장애인 인식개선에도 앞장선 박웅대 씨(51) 등 시각장애인과 시민 10명에게 서울특별시장 상이 수여된다.

진행성 시력 이상 진단을 받은 뒤 군에 자원입대, 만기 전역한 박씨는 자신의 전공 분야인 구조공학을 안마에 응용해 독창적인 안마 분야를 개척·보급했다.

이와 함께 거주 지역 내 경로당 노인들을 위한 무료 안마봉사와 불우이웃 돕기, 동료 안마사 상담 등으로 더불어 사는 삶을 실천하고 있다.     

한편 이날 행복나눔 연예인 봉사단이 진행하는 복지TV의 신바람 한마당 공연과 무지개음악봉사단의 축하공연이 펼쳐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