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가천대길병원 등 현장방문
인천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가천대길병원 등 현장방문
  • 장명진 복지TV 경인
  • 승인 2019.10.1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시의회 문화복지위원이 인천시 선수단 숙소 현장방문 점검하고 있다.ⓒ인천시의회

인천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11일 가천대길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권역외상센터, 인천시 선수단 숙소를 현장방문해 운영 전반에 대한 추진현황 및 현안사항을 청취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2000년 7월에 권역응급센터로 지정된 가천대길병원에서는 응급의료 전용헬기를 운영하고 있으며, 권역외상센터에서는 올해부터 중증외상환자가 발생한 사고현장으로 닥터카를 운영하고 있다. 가천대길병원에서는 인천시와 함께 닥터헬기 및 닥터카 운영 사업 등을 통하여 중증응급환자를 위한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하여 예방가능 사망률 감소 및 장애 최소화에 힘쓰고 있다.

인천시 선수단 숙소는 미추홀구 문학동 388번지 일원에 위치하고 있으며, 현재 48가구에 인천시청 및 체육회, 인하대 소속 선수 96명이 생활하고 있다. 88년 준공된 노후시설로 외벽 균열, 누수 등 안전상 문제점이 지속적으로 발견됨에 따라 부지를 선정해 신축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박종혁 문화복지위원장은 “인천 시민의 필수보건의료 보장을 위해 인천의 특성을 살린 공공보건의료체계를 구축해 시민이 더 가까이 함께 누리는 인천이 될 수 있도록 공공의료서비스 제공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으며,

인천선수단 숙소 관계자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선수단 숙소 신축 사업 진행 시, 부지 선정 및 설계 등 선수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미비한 부분에 대한 보완 등을 통해 신축 공사에 문제가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줄 것”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