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우수 강의 경연대회, 본선 수상자 발표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우수 강의 경연대회, 본선 수상자 발표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10.23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우수상 1명, 우수상 2명, 장려상 5명 등… 12월 시상식 예정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이 교육 의무 시행 1주년을 맞아 개최한 ‘제1회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우수 강의 경연대회’의 본선 수상자를 발표했다.
 
본 경연대회는 강사가 작성한 교안의 구성과 내용을 심사하는 예선대회와 강의 시연을 통해 강사의 강의 역량을 심사하는 본선대회로 구성됐으며, 공단은 그간 양성된 강사의 역량을 강화하고 효과적인 교육 방법을 개발하기 위해 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본선에는 지난 8월 접수된 62명의 강의 교안에 대한 예선심사를 거쳐 선발된 18명의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강사가 참여해 강의를 펼쳤고, 최우수상 1명, 우수상 2명, 장려상 5명이 선정됐다.   

최우수상은 ‘몰입감 있는 강의 진행으로 강사와 교육생 간의 쌍방향 소통을 이끌어냈다’는 평가를 받은 김영민 강사(한국장애인심리지원센터 팀장)가 차지했다.

더불어 안정적인 강의 진행으로 심사위원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얻은 김종진 강사(휴먼서비스포럼 대표)와 정은미 강사(기업지원교육센터 소속)가 우수상에 선정됐다.

장려상에는 임순자 강사(동문장애인복지관 소속), 이승옥 강사(일산사랑장애인자립생활센터 팀장), 이은영 강사(장애인인권센터 소속), 조정희 강사(중앙대학교 장애학생지원센터 차장), 정경희 강사 등 5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 밖에 10명의 본선 참가자에게는 참가상이 주어졌다.     

최우수상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상금 200만 원, 우수상은 상장과 상금 100만 원, 장려상은 상장과 상금 20만 원, 참가상은 상장이 수여된다. 시상식은 오는 12월 열릴 예정이다.

공단 인식개선센터 임미화 센터장은 “첫 회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강사들이 참여해 경연대회의 열기가 뜨거웠다.”며 “이번 경연이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강사의 역량을 강화하고 교육의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