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수능생에 장애인콜택시 우선 배차… 서울시, 접수시작
장애인수능생에 장애인콜택시 우선 배차… 서울시, 접수시작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11.05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14일까지 예약 가능, 고사장 입실·귀가 시 신청가능

서울시설공단은 2020년도 대입 수학능력 시험을 치르는 장애인 수험생을 위해 ‘장애인콜택시 우선 배차서비스’를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이용가능 고객은 기존 대상인 1·2급 지체·뇌병변장애, 휠체어 이용고객, 지난 7월 장애등급제 폐지 이후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으로 신규판정 받아 보행이 어려운 수험생을 대상으로 한다.

사전 예약신청은 시험 당일인 오는 14일까지 전화(1588-4388)로 신청하면 된다. 수능 당일 고사장 입실과 시험 종료 후 귀가까지 신청 가능하다.

지난 2008년부터 시작한 장애수험생 우선배차 서비스는 수요가 집중되는 출·퇴근 시간대에 장애인콜택시를 이용해야하는 수험생들이 시험장까지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했다.
 
서울시설공단 조성일 이사장은 “이번 서비스는 장애를 가진 학생들을 위해 준비한 서비스인 만큼 수능시험 당일에 다른 이용자분들의 협조와 양해를 부탁한다.”며 “사전 예약을 미처 하지 못 한 수험생의 경우에도 시험 당일 이용 신청 시 우선적으로 배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의 장애인콜택시는 총 487대(특장차량 437대, 개인택시 50대)다. 서울시는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중증 장애인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2003년 1월부터 장애인콜택시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