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문화회관 교통약자 동선개선, 경사로 변경 공사 등
세종문화회관 교통약자 동선개선, 경사로 변경 공사 등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11.08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까지 사무동 출입구 자동문 교체 및 1/12 경사로 설치 예정

세종문화회관이 교통약자들의 원활한 공연 관람을 돕기 위해 다양한 시설을 설치, 개선했다.

세종문화회관은 1978년도에 건립, 올해로 41년지 지난 공연장이다. 건물 구조상 계단이 많이 있어 휠체어를 타고 이용하기엔 다소 불편했다.

특히 대극장 공연관람을 위해 휠체어를 타고 공연장으로 들어오기 위해서는 광화문 광장 쪽 경사로를 통해서만 들어올 수 있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 해 세종문화회관 김성규 사장 취임 이후 ‘감성적으로 편안한 공간, 시민들이 이용하기에 편안한 공간’을 위해 ES(Emotional Safety) 추진단을 설치, 직원들이 직접 휠체어를 이용해 곳곳을 돌아보며 세종문화회관 이용에 개선이 시급한 곳을 확인했다.

그 결과 공연장으로 접근하는 동선, 공연장 티켓 안내, 물품보관소 등 휠체어 이용에 불편한 시설물을 개선했다.

지하철을 이용해 광화문역으로 오는 관객들의 주 이동 동선인 사무동 로비에서 대극장으로 접근하는 동선 중 계단이 있던 자리, 화장실 출입 동선, 대극장 출입 동선들을 모두 경사로로 개선했다.

경사가 높은 계단의 경우에는 리프트를 설치해 공연장으로 이동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또한, 문턱이 있던 곳은 문턱을 제거하거나 문턱을 수월하게 넘을 수 있도록 경사로를 설치했다.

티켓 수령과 물품 보관 안내 데스크는 휠체어 높이에 맞게 높이를 낮췄다.

나아가 교통약자들의 원활한 공연 관람을 위해 다양한 시설물의 설치와 개선공사를 진행했으며, 연말까지 지속적인 개선을 진행할 예정이다.

연말까지 회전문이 설치되어 있는 사무동 출입구를 자동문으로 교체할 예정이며 이와 함께 1/12 경사로를 설치, 휠체어 이용자의 보행 편의성을 한층 개선할 계획이다.

세종문화회관 김성규 사장은 “세종문화회관을 찾는 모든 시민들이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차근 차근 개선하고 있다. 앞으로 달라질 세종문화회관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