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 등 20개 국 장애청소년들이 부산에 모인다
한·아세안 등 20개 국 장애청소년들이 부산에 모인다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11.1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각·지체·청각·발달장애 청소년 참가하는 ‘2019 글로벌장애청소년 IT챌린지’

보건복지부와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 LG는 오는 25일~29일까지 부산에서 한·아세안 등 20개국 장애청소년 정보기술 선도자(IT 리더) 100여 명이 모여 정보통신기술(IT) 실력을 겨루는 축제의 장을 연다고 밝혔다.

‘2019 글로벌 장애청소년 IT챌린지’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등 장애청소년들의 정보 활용 능력향상과 진학·취업 등 사회참여를 강화하기 위해, 한국장애인재활협회와 LG가 함께 2011년부터 매년 추진해 온 국제 개발협력 사업이다.

올해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로 개최되며, 우리나라 외에도 아세안 8개국, 동북·중앙·서남아시아 9개국, 영국·에티오피아 장애청소년들까지 참가하는 국제적인 대회로 발돋움할 예정이다.

한국장애인재활협회는 1992년부터 우리나라 장애청소년들의 정보 격차 해소를 위해 국내 IT대회를 개최해왔다. 2011년부터는 보건복지부·LG와 협력해 매년 아시아 각국을 순회하며 국제대회로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 8년간 2,193명의 장애청소년과 각 국의 정부 당국자 등이 글로벌 장애청소년 IT챌린지 대회에 참가했으며, 올해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11월 25일~26일)’를 기념해 2014년에 이어 부산에서 다시 한 번 열리게 된다.

이번 대회에는 20개국에서 각각 예선전을 통과한 장애청소년 100여 명이 참가하며, 개인전과 단체전 각각 두 종목씩 진행된다.

개인전은 ▲실생활에 필요하거나 긴급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인터넷 검색능력을 평가하는 e라이프맵(LifeMap) 챌린지 ▲학교·직장 생활에 필요한 MS-Office프로그램 활용능력을 평가하는 e툴(Tool) 챌린지 두 개 종목으로 진행한다.

IT 활용 능력뿐만 아니라 협동심과 창의성이 요구되는 단체전은 국가별로 4명이 1팀을 이루어 총 23개 팀이 참가한다.

특히 ▲영상 촬영·편집 능력 등을 통해 ‘유튜브 창작자’로서 가능성을 높이고자 하는 e콘텐츠(eContents) 챌린지는 지난해에 새로 도입한 경기 종목이다.

▲e크리이에티브(eCreative) 챌린지는 그간 코딩 기술을 활용한 게임 창작능력을 평가해왔으나, 이번 대회부터는 인공지능(AI) 시대를 대비해 자율주행자동차 조립과 운영을 평가하게 된다.

올해 행사에는 장애 통계와 정보통신기술(ICT) 등을 주제로 ‘혁신과 통합(Innovation and  Inclusion)’ 정책토론회(포럼)도 개최한다.

포럼 시작에 앞서 보건복지부 배병준 사회복지정책실장은 제3차 아·태장애인 10년 인천전략 에 대해 기조강연을 한다.

오준 전 유엔대사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토론에서는 장애관련 통계 등 국제사회 공동 의제(아젠다) 중심의 토론이 이뤄지고, 각 국의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 준비 과정 및 성과 등에 대한 사례도 발표된다.

또한 보건복지부와 LG전자, 국내 장애계 관계자 등이 함께 참여함으로써, 국제 장애계 이슈와 대회 전반에 대한 다양한 논의 및 사회관계망을 형성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특히 오는 28일에 진행되는 시상식에는 2018년도 대회 우승자인 파이자 푸트리 아딜라(Fayza Putri Adila, 당시 16세, 청각 장애, 인도네시아)가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자신의 경험과 앞으로의 포부 등을 전할 예정이다.

시상식 후에는 유엔공원과 오륙도 등에서 문화 체험을 한 후, 공식 일정을 마치고 29일부터 귀국길에 오른다. 

조직위 김인규 위원장은 “전 세계에서 유일한 국제공인 장애청소년 IT대회인 글로벌 장애청소년 IT챌린지 대회까지 남은 기간 동안 충실히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지난대회 개회식 현장 사진. ⓒ보건복지부
지난대회 개회식 현장 사진. ⓒ보건복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