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구, 2019년 제3차 긴급지원 심의위원회 열어
인천 부평구, 2019년 제3차 긴급지원 심의위원회 열어
  • 조두환 복지TV 경인
  • 승인 2019.11.15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 부평구청 홍보실

인천 부평구는 지난 14일 구청 영상회의실에서 2019년 제3차 긴급지원심의위원회를 열었다.

차준택 구청장은 지역사회에서 사회보장 전문성을 갖춘 관계자 7명이 모여 6개의 긴급지원 연장 가정과 적정성 여부 두 가정에 대해 심의를 진행했다.

긴급지원이란 갑작스런 위기상황으로 생계유지가 곤란해진 주민에게 생계나 의료비 등을 선 지원한 후 긴급지원 심의를 통해 적정성을 심사하는 제도다.

긴급지원 선정기준은 중위소득 75%이하, 일반재산 1억8천800만 원 이하, 금융재산 500만 원 이하며 갑작스러운 실직이나 질병 등으로 위기상황에 처한 가구가 대상이다.

올해는 위기사유를 완화해 현재까지 2천800여 가구에 긴급생계비 등으로 20억 원을 지원했다. 또 민·관 협력으로 마련된 지역복지 후원사업 비용 7억 원 중 동행플러스 사업으로 1천여 명에게 도움의 손길을 건네는 등 부평형 사회안전망을 구축했다.

차준택 구청장은 “임기가 만료되는 심의위원의 노고에 감사하며, 더불어 사는 따뜻한 부평을 위해 위원들의 지속적인 성원과 관심을 부탁한다”며 “도움이 필요한 이들이 적정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구에서도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