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발달장애인훈련센터 개소, 직업체험관에 10개 파트너사 참여
충북발달장애인훈련센터 개소, 직업체험관에 10개 파트너사 참여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11.20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달장애인 체험형 직업훈련 전문기관

충북발달장애인훈련센터가 지난 19일 문을 열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은 충북발달장애인훈련센터 개소식을 개최, 충청북도교육청 홍민식 부교육감, 충청북도 한창섭 행정부지사, 충북장애인단체연합회 변창수 회장, 직업체험관 협력업체 대표, 학부모 등 총 150여 명이 참석해 센터의 힘찬 출발을 함께 축하했다.

충북발달장애인훈련센터는 발달장애인의 사회통합을 지원하기 위한 직업능력개발서비스를 제공하고, 다양한 직무를 체험할 수 있는 직업체험관을 운영해 학령기 학생들이 업무현장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직업체험관은 충북지역 소재 행복모아(SK하이닉스 자회사), 행복누리(LG화학 자회사), 밝은누리(LG생활건강 자회사) 등 10개 파트너사에서 직접 참여해 발달장애인들이 반도체 방진복 세탁, 커피 바리스타, 화장품 포장 등 총 10개 직무를 회사와 동일한 작업환경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한편 올해 새롭게 개소하는 발달장애인훈련센터는 충북지역을 시작으로 강원·울산·부산·경남·경북 등 6곳이 추가되며 총 13개의 시·도에서 발달장애인에게 직업훈련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지역사회 유관기업과 협력해 작업 현장을 그대로 반영한 생동감 있는 직업체험관과 직업훈련과정을 운영하여 발달장애인의 직업역량 강화뿐만 아니라 대인관계, 직장예절, 작업태도 등 직업소양 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다.

공단은 “발달장애인훈련센터는 취업의 기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발달장애인들이 우리사회의 구성원으로서 함께 생활하고 자립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발달장애인이 우리 지역사회에서 자신의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자치단체가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