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원장 “장애인 방송콘텐츠 이용에 노력할 것”
방통위원장 “장애인 방송콘텐츠 이용에 노력할 것”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11.20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용TV 보급가정 직접 찾아 불편사항 청취

방송통신위원회 한상혁 위원장이 “시·청각장애인들이 비장애인과 동등하게 방송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열고 좋은 정책이 만들어 질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20일 시·청각장애인용TV 보급제품이 설치되는 장애인가구를 방문해 장애인방송을 시청하는 장애인과 설치기사를 직접 만나 TV시청 시 불편사항 등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방송통신위원회와 시청자미디어재단은 지난 5월부터 시·청각장애인용TV 보급 신청서를 접수받아, 저소득층 우선으로 장애정도와 나이 등을 고려해 대상자를 선정해 보급하고 있다.

시·청각장애인용TV는 TV메뉴 음성안내 기능, 자막·수어영상 위치 조절 및 확대 기능 등 장애인방송 시청 편의기능이 향상된 32형 FULL HDTV다.

올해 1만5,000대 보급 시 저소득층 시청각장애인 80%가 TV를 이용할 수 있게 되며, 2021년까지 100% 보급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또한 발달장애인 자립지원 시설인 교남소망의집을 방문해 발달장애인 미디어 교육에 함께 참여하고 방통위가 제작·배포하는 발달장애인용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한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최근 유튜브 등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가 제공되고 있으나, 새로운 서비스가 제공될수록 계층간 양극화와 불평등 심화가 우려된다.”며 “방통위는 시·청각장애인들이 비장애인과 동등하게 방송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열고 좋은 정책이 만들어 질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