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복지사각지대 더 꼼꼼하게 살핀다
인천시, 복지사각지대 더 꼼꼼하게 살핀다
  • 이재준 복지TV 경인
  • 승인 2019.11.28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사각지대 발굴하는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1만 5천 명으로 확대

인천시는 생활여건이 어려운 저소득 취약계층을 보호하고, 위기에 처한 이웃을 적극 발굴해 복지사각지대 사건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복지안전망을 더 촘촘하게 다진다.

시는 실질적인 위기에 처하고도 가구 내 소득 등 때문에 기초생활보장급여 대상에서 탈락 또는 중지됐거나 긴급지원이 종료된 가구에 대해서는 사례관리 대상으로 전환해 집중적으로 사후관리를 실시하고 지방생활보장위원회, 긴급지원심의위원회 등의 활성화를 통해 지역사회의 민간자원을 연계하는 등 복지사각지대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이와 함께 지역의 시민들을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으로 임명, 이들로 인적안전망을 운영해 1인 가구와 노인가구 등 취약계층에 대한 세대별 가정방문과 안부확인 및 SNS를 활용한 실시간 위기상황을 공유하고 이들의 활동을 위한 가이드북을 제작지원 하는 등 군․구별 지역사회 중심의 촘촘한 관리가 이뤄지도록 하고 있다.

시는 이러한 적극적인 복지사각지대 관리와 위기가구 발굴을 통해 올 3분기까지 총 2만 4,285가구를 대상으로 긴급복지 지원과 한 부모 가정 지원, 주거급여 등을 지급하고 연말연시 후원물품 등 도움의 손길을 전했다.

또한, 주변에 어려운 이웃에 대해 보건복지콜센터(국번 없이 129), 국민복지포털 복지로나 가까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신고하도록 유도하는 등 지역사회 관심도 제고를 위해 온․오프라인 매체를 통한 복지제도 및 사회서비스 홍보도 지속적으로 실시했다.

이 긴급회의에서 군․구별 주요 추진사업 등의 정보를 공유하면서 현장행정 중심으로 주변을 살펴보도록 당부하고 ▲저소득 위기가구에 대한 사후 모니터링과 함께 ▲통반장, 지역사회보장 협의체 등으로 운영하고 있는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을 내년부터 수도검침원, 배달원 등으로 확대해 올 1만 1,894명에서 내년 1만 5천 명 이상이 활동할 수 있도록 하고 ▲특히 복지서비스와 정신건강 서비스를 연계한 사례관리를 중점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응길 인천시 복지정책과장은 “겨울철을 맞아 ‘2019년 동절기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계획’을 수립해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복지사각지대 최소화를 위한 지원책을 강화하고, 지역 내 인적안전망을 확대해 어려운 상황에 처한 이웃을 사전에 찾아내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되지 않도록 군․구와 협조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