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복지재단와 KMI한국의학연구소, 취약계층 280명에 무료 건강검진
서울복지재단와 KMI한국의학연구소, 취약계층 280명에 무료 건강검진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12.1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월~6월 KMI서울센터 세 곳에서 진행

서울시복지재단은 KMI한국의학연구소와 함께 서울시 취약계층 280명에게 무료 종합건강검진(1인당 50만 원, 총 1억4,000만 원 상당)을 지원하기로 했다.

KMI한국의학연구소가 제공하는 종합건강검진은 KMI서울센터 세 곳(광화문, 여의도, 강남)에서 내년 1월부터 6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시복지재단은 이를 위해 서울시내 6개 자치구 복지재단(강남복지재단, 동작복지재단, 구로희망복지재단, 양천사랑복지재단, 용산복지재단, 노원교육복지재단)의 협조를 받아, 차상위계층 자활근로자, 한부모가정, 노인 1인가구 등 건강검진 대상자 280명의 선정 절차를 연내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서울시복지재단과 KMI한국의학연구소의 ‘2019 서울시 취약계층 대상 건강검진 지원 협약식’은 KMI한국의학연구소 김순이 이사장과 서울시복지재단 홍영준 대표이사, 지역복지재단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10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47 KMI한국의학연구소 2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된다.  

1985년 설립된 KMI한국의학연구소는 건강검진사업, 의학 분야 조사연구사업, 의학정보 수집 및 질병 예방 계몽사업, 취약계층 무료검진 등 다양한 대외활동을 펼치고 있다.  

홍영준 대표이사는 “KMI한국의학연구소의 사회공헌활동이 자활근로자나 홀로 사는 노인 등 취약계층의 건강 유지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재단은 앞으로도 취약계층 시민들이 개별적으로는 쉽게 접근하기 힘든 서비스의 수혜를 받을 있도록 다양한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을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