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뇌병변장애인 일회용품 구입 지원 확대
서울시 뇌병변장애인 일회용품 구입 지원 확대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12.17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부터 지원연령 만 5~34세에서 만 3~44세로

서울시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실시한 ‘뇌병변장애인 대소변흡수용품(기저귀) 구입비 지원사업(이하 일회용품 지원사업)’의 지원 연령 폭을 이달부터 기존 만 5세 이상~만 34세 이하에서 만 3세 이상~만 44세 이하로 확대했다.

지난 9월 서울시는 전 생애에 걸쳐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동안 복지사각지대에 있었던 ‘뇌병변장애인 지원 마스터플랜;을 전국 최초로 수립했고, 그 중 건강지원 분야의 사업으로 대소변 흡수용품 구입비 지원 대상을 확대하게 됐다.
 
이에 따라 그동안 연령 제한 등의 이유로 지원 받지 못했던 만3~4세와 만35~44세 뇌병변장애인들이 사업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번 연령 확대로 약 500여명의 장애인이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최중증 뇌병변장애인의 경우 와상, 경직 등 신체활동의 제한으로 삶의 전 과정에서 용변처리를 위한 대소변 흡수용품을 사용하며, 이로 인해 사회활동의 제한과 함께 경제적인 어려움을 동반하고 있다. 

서울시의 뇌병변장애인 수는 지난달 말 기준 4만1,250명으로 전체 장애인(39만4,549명)의 10.5%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뇌병변장애인 10명 중 6명은 그 정도가 심하며, 대부분 언어 및  지적 등 중복장애와 만성질환으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일회용품 지원사업은 평생 대소변 흡수용품을 사용해야 하는 장애 당사자는 물론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시행하는 사업으로 1인당 월 최대 5만 원의 ‘대소변 흡수용품(기저귀) 구입비’를 지원한다.

대소변흡수용품(기저귀) 구입비는 매월 구입비의 50%를 지원한다(월 5만 원 한도).

예를 들면 대소변 흡수용품(기저귀) 7만 원 구매 시 3만5,000원을 지원하고, 월 10만 원  이상을 구매하더라도 한도에 맞춰 5만 원까지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서울시 거주 뇌병변장애인 중 항상 대소변 흡수용품을 사용해야 하는 사람으로 신청을 받아 선정·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일상생활동작검사서(MBI, K-MBI, FIM)중에서 배변조절과 배뇨조절 능력이 2점 이하인 자이며, 다른 사업에서 동일내용을 지원 받고 있는 장애인은 신청 대상에서 제외된다.

가까운 장애인복지관이나 서울시 장애인복지관협회 방문 또는 전자우편으로 신청 가능하며, 신청 접수 후 선정해 구입비를 지원한다.

서울시 조경익 장애인복지정책과장은 “대소변 흡수용품은 뇌병변장애인에게 필수적인 생활용품인 만큼 당사자와 가족을 위해 꼭 필요했던 것이며, 매년 연령 확대를 통해 2023년 만64세까지 연차적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