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내 113개 노인요양원 대상 긴급 안전점검
관내 113개 노인요양원 대상 긴급 안전점검
  • 조경숙 기자(경기)
  • 승인 2019.12.23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용인시, 연말까지…화재 잦은 겨울철 맞아 대형 안전사고 예방 위해 -

경기도 용인시는 오는 31일까지 관내 113개 노인의료복지시설(노인요양원)의 안전관리 실태를 긴급 점검한다.

화재가 자주 발생하는 겨울철을 맞아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이 다수 수용돼 있는 요양시설의 안전관리 실태를 확인하는 동시에 시설관리자들의 안전의식을 고취시켜 대형재난을 예방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시는 자체 안전지도점검팀과 용인시 안전관리자문위원 등 10여명으로 합동 점검반을 편성해 표본으로 선정한 43개 시설을 집중 점검한다.

나머지 70개 시설에 대해선 시설관리부서인 노인복지과에서 자체 점검반을 편성해 점검토록 했다.

시는 이번에 전기·가스시설 관리상황은 물론이고 기둥이나 보 등 구조물의 균열이나 부식상태 등도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또 실제 화재가 발생할 경우 거동이 어려운 어르신들에 대한 대피계획이 제대로 수립됐는지, 피난동선에 문제가 없는지 등도 꼼꼼히 살필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요양시설에서 화재가 발생할 경우 대형 인명피해를 초래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사전에 위험요소를 제거하고, 시설관리자가 지속적으로 관리·점검하도록 유도하는데 초점을 맞춰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