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각장애인 인공달팽이관 수술비 지원
서울시, 청각장애인 인공달팽이관 수술비 지원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1.28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7일까지 동부민센터… 3년간 1인 최대 1,858만 원
수술 전·후 검사비, 수술비, 재활치료비, 인공달팽이관 소모품 구입비 등

서울시가 청각장애인을 위한 인공달팽이관 이식수술 전후 검사비, 수술비 및 재활치료비, 인공달팽이관 소모품 구입 비용 등 1인당 최대 1,858만 원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기준 중위소득 100% 이내 청각장애인’으로 ▲신규 이식수술은 의료기관이 수술 적격자로 진단한 자로 1965년 1월 1일 이후 출생자이며 ▲재활치료는 최근 3년간(2017년 1월 1일 이후) 인공달팽이관 이식수술을 받은 자로 심사를 거쳐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을 우선적으로 지원하게 된다.

지원비용은 수술비의 경우 인공달팽이관 이식수술 전후 검사비용을 포함 1인당 최대 700만 원을 지원하며, 재활치료비는 1인당 최대 3년간 250만원에서 450만원까지 연차별로 차등 지원한다. 

지원을 원하는 대상자는 다음달 7일까지 구비서류를 갖춰 주소지 동 주민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이식수술은 수술지원신청서, 수술가능확인서(의료기관의 확인), 건강보험료 납부확인서 및 건강보험증 사본(가구원 확인용)을 준비해야 한다. 재활치료는 재활치료지원신청서, 이식수술확인서, 재활치료계획서(추후 제출 가능), 건강보험료 납부확인서 및 건강보험증 사본(가구원 확인용)을 준비하면 된다.

또한 서울시는 인공달팽이관 이식수술은 수술 이후에도 소모품을 주기적으로 교체해줘야 하고 이에 따른 경제적 부담이 크다는 점을 고려해 올해부터 지원대상자로 선정된 청각장애인에게 인공달팽이관 소모품 구입비용으로 최대 3년 동안 1인당 매년 최대 36만 원까지 지원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는 2002년부터 청각장애인에게 인공달팽이관 이식수술 및 재활치료 비용을 지원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873명의 청각장애인이 서울시의 지원을 받아 수술 또는 재활치료를 받고 청력이 향상됐다.”고 말했다.

신청접수와 관련한 문의사항은 서울시 장애인자립지원과(02-2133-7478)로 하면 된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