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건강보험공단, 장기요양 수급자가족 '상담 지원' 확대
국민건강보험공단, 장기요양 수급자가족 '상담 지원' 확대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2.05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부터 전국 60개 지사에서 가족상담 지원 실시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은 2월부터 ‘가족상담 지원서비스’를 전국 60개 지역으로 확대, 실시한다고 밝혔다.

가족상담 지원서비스는 노인장기요양보험 도입으로 가족 수발자의 경제적 부담은 감소하였으나, 오랜 간병생활로 가족이 느끼는 부양부담감은 여전히 높아 가족갈등, 노인학대, 간병자살 등으로 이어져 사회적 문제로 대두됐다.

이에 가족 수발자의 스트레스와 부양부담 완화를 위해 2015년부터 실시해 온 사업을 올해 전국 60개 지역으로 확대 시행하기로 했다.

2월부터 실시하는 가족상담 지원서비스는 전국 60개 노인장기요양보험운영센터에서 약 2,200명의 가족 수발자에게 제공될 예정이며, 정신건강전문 국가 자격을 갖고 있는 공단 직원이 가족 수발자에게 전문 상담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서비스 대상자는 치매 등 장기요양 수급자 가족 중 부양부담이 높은 수발가족으로 별도의 선정조사 과정을 통해 최종 선정되며 비용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가족상담 지원서비스를 이용한 가족수발자가 부양부담과 우울감이 감소하고, 90% 이상의 대상자가 다른 가족 수발자에게 상담서비스를 추천하고 싶다고 응답하는 등 서비스 효과가 확인됐다.”며 “매년 단계적으로 서비스 대상과 사업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더불어 “가족상담 지원사업을 통해 장기요양 수급자와 가족이 오래도록 가정에서 함께 살아갈 수 있는 사회적 환경 조성으로, 가족 수발자의 부양부담 완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