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수가 많아서 인재영입 대상? 장애인 편 가르기 즉각 사과하라
[성명서] 수가 많아서 인재영입 대상? 장애인 편 가르기 즉각 사과하라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20.02.0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성명서

[성명서] 수가 많아서 인재영입 대상? 장애인 편 가르기 즉각 사과하라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의 발언, 장애계에 대한 편협한 시선 그대로 드러나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은 사람 수가 가장 많은 지체장애인협회에서 국회의원이 탄생하는 것이 좋다는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사과를 요구한다.

장애인 문제 발생의 근원은 장애인에 대한 차별과 혐오다. 특히 정치인의 잘못된 발언은 대중들의 인식에 광범위한 부정적 인식을 확산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회는 장애인복지법, 장애인고용촉진법을 개정하여 장애인인식개선 교육을 강화하였다. 그러나 여전히 정치인들이 장애인에 대해 부적절한 언행을 일삼는 것은 스스로 법 개정의 목적을 묵살하는 것이며 장애인복지제도의 근간을 흔드는 것이다.

심재철 원내대표의 발언은 그동안 장애인의 권리 신장을 위해 애써 온 여러 장애인 단체의 역할을 폄하하고 장애유형에 따라 편 가르는 것이자 장애인들을 세력과 표로만 계산하겠다는 것과 다름없다. 이는 장애계에 대한 편협한 시선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다.

진정으로 장애인의 권익 옹호를 위한 일꾼을 영입하고자 한다면 각 장애유형을 아우르고 소외된 장애 유형을 대변할 수 있는 당사자들을 찾아야 한다. 그러나 특정유형을 언급하고 상호 분리, 거부와 배제의 인식을 드러냄으로써 다른 유형의 장애인들에게 깊은 상처를 주었을 뿐만 아니라 장애인단체들을 편 가르고 수와 세력에만 의존하는 수준 낮은 정치적 계산을 드러낸 셈이다.

특히 그동안 장애계를 대표하여 국회의원을 지낸 의원들이 조직과 동화되지 못해 역할을 못해냈다고 하였는데 평소 스스로 당사자임을 강조하는 심재철 의원은 과연 국회의원으로서 장애인을 위해 어떤 의정활동을 했는지 깊이 성찰해야 할 것이다.

전국 15개 장애 유형의 260만 명의 장애인과 그 가족은 삶의 현장에서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다. 500만 명에 이르는 장애인과 그 가족들은 지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분석에 따르면 비장애인구보다 높은 투표율을 나타내고 있다. 이것은 비장애인에 비해 한 표를 행사하기까지 난관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소중한 권리행사와 보다 나은 사회를 위한 엄중한 표현이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은 심재철 원내대표의 해당 발언에 대한 분명한 입장과 사과를 요구한다. 장애계를 분열시키는 사려 깊지 못한 언행은 민주주의 정신에 어긋난 것이다.

또한 국회의원 총선거 비례대표 공천을 위한 인재영입을 위해서는 마땅히 해당 계층과 충분히 소통해야 한다. 각 정당은 장애인 당사자들과 소통하며 충분한 의견 수렴을 통해 장애인의 목소리를 힘 있고 명확하게 대변할 수 있는 당사자를 찾기 위해 노력함으로써, 장애계를 대변하는 대표를 뽑고자 하는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

2020년 2월 7일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칼럼과 기고, 성명과 논평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