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궐과 왕릉, ‘장애에서 자유로운 관람구역’ 조성
궁궐과 왕릉, ‘장애에서 자유로운 관람구역’ 조성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2.18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6년까지 4대궁‧종묘, 조선왕릉에 범용디자인 적용한 무장애공간 조성
창경궁에 설치한 경사로(휠체어, 유모차 등 이용 가능) ⓒ문화재청
창경궁에 설치한 경사로(휠체어, 유모차 등 이용 가능) ⓒ문화재청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2026년까지 궁궐과 종묘, 조선왕릉을 성별이나 장애, 연령, 언어 등의 제약에서 자유로운 범용디자인(유니버설 디자인)을 도입한 무장애공간으로 만들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문화재청은 정부혁신의 하나로 국민 모두가 편리하고 안전하게 향유하는 문화유적을 만들기 위한 ‘궁·능 유니버설디자인 무장애공간 조성사업’을 2026년까지 순차적으로 시행한다.

무장애공간 조성사업은 민간 관계전문가들이 참여해 무장애공간 조성에 필요한 사업대상과 필요한 시설물들을 찾아 개발하며, 면밀한 검토를 거쳐 문화재 가치는 그대로 유지하면서 성별·연령·장애·언어 등의 제약 없이 모두가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시설로 정비된다.

궁능유적본부는 지난해 실시한 무장애공간 시범사업에 관계 전문가, 장애인단체 등을 참여시켜 실질적인 편의 개선 의견을 반영했으며, 결과는 ‘궁·능 무장애공간 우수성과 간행물’로 제작·배포해 전국 문화유적지 무장애공간 조성에 길잡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했다.

궁능유적본부는 무장애공간 조성 외에 문화재 향유가 어려운 사람들에게 현실적으로 필요한 편의사항을 반영한 ‘문화재 주변 무장애시설물들에 대한 공공디자인 기준’을 재정립해 전국 문화재에 적용할 수 있는 법적 근거도 마련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누구나 차별 없이 궁궐과 왕릉을 누릴 수 있는 문화를 만들고, 이를 통해 포용과 배려, 상생의 사회적 가치가 전국 문화유적지로 확산되도록 앞장 설 계획이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