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안전하게 살고 싶다” 시·청각장애인 재난·감염병 대책 촉구
“우리도 안전하게 살고 싶다” 시·청각장애인 재난·감염병 대책 촉구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2.18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청각장애인 위한 안전대책 마련 요구… “일관성 있는 정책 마련해야”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정부와 각계 부처들의 지원과 관련 정보들이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정보의 홍수 속에서, 시·청각장애인 등을 위한 지침과 정보제공은 이뤄지고 있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18일,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이하 장애벽허물기)은 시·청각장애인의 재난과 감염병 안전대책을 촉구하는 요구서를 청와대에 전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장애벽허물기는 ▲방송통신발전기법,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등 개선을 통한 원활한 정보제공 및 대응방안 마련 ▲수어통역 등 장애인 등 정보제공을 위한 지침 제작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등 청각장애인 및 발달장애인 등을 위한 맞춤형 정보제공 ▲1339나 재난이나 질병(코로나19 상담콜센터 등)에 장애인 전문 상담요원 배치 및 연계 ▲장애인단체 등 지역의 장애인단체와 연계할 수 있는 지원체계 마련 등을 요청했다.

반복되는 시·청각장애인 재난·감염병 대응책 부재… “정보제공 방안과 안전대책 마련해야”

이번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가운데,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정보가 제공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이에 장애벽허물기는 지난 4일 국무총리실과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를 대상으로 수어통역제공과 수어동영상을 제작·게시하는 내용을 담은 차별 진정을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출했다.

지적이 이어지자 뒤늦게 정부는 지난 4일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브리핑부터 수어통역을 제공했다.

또한 방송통신위원회는 코로나19관련, 청각장애인들이 신속하게 관련 정보를 전달받을 수 있도록 수어제공을 확대 실시한다고 지난 11일 밝히기도 했다.

장애벽허물기는 “지난해 4월 고성산불에서 장애인을 위한 정보제공이 미흡한 것에 대해 장애벽허물기는 국가인권위원회에 차별 진정을 제출했다. 이에 정부는 재난이나 감염병 등에 장애인의 정보제공과 안전대책 등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며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보듯, 정부브리핑 초기에 수어통역이 없는 것은 물론 장애인의 위한 정보제공이 미흡했다고 평가한다.”며 “여전히 재난과 감염병에 대한 대책이 부족하다고 느끼며, 장애인에 대한 정보제공이나 장애인이 위험에 노출됐을 때 어떻게 대응해야하는지에 대한 일관성 있는 정책이 없다고 보인다.”고 반복되는 문제에 대해 지적했다. 

한편, 장애벽허물기는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고 장애인을 위한 원활한 정보제공과 재난·감염병 대응 방안 마련 등 맞춤형 정보제공 등을 요구하는 시·청각장애인의 재난 및 안전대책 요청서를 청와대에 전달했다.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