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휠체어, 제품별로 주행 편리성과 배터리 성능 등 ‘차이’
전동휠체어, 제품별로 주행 편리성과 배터리 성능 등 ‘차이’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2.19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한국소비자원 “안전성은 모든 제품이 의료기기 기준에 적합”

전동휠체어의 안전성과 제품별 특성을 정리한 자료가 나왔다.

19일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한국소비자원은 객관적인 상품 품질정보 제공 및 관련 기준 적합성 확인을 위해 전동휠체어의 안전성과 주행 편리성, 배터리 성능 등의 품질성능과 제품 특성을 시험·평가해 공개했다.

대상 제품은 사용이 많은 전동휠체어 6개 업체의 6개 제품(▲거봉(GK11-ECO) ▲로보메디(RW-300) ▲아이디에스엘티디(KP-31) ▲오토복코리아헬스케어(B400 KV Power Wheelchair) ▲이지무브(P12SXL) ▲케어라인(나래210))이다.

안전성에서는 모든 제품 ‘기준 적합’… 배터리 성능 ‘보통’ 평가 업체는 품질향상 노력 계획

시험 결과 장애물 오름, 경사로에서의 안정성, 최대속도 등의 안전성은 모든 제품이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행 최대속도, 브레이크 제동에 의한 정지거리, 경사로에서의 안정성 등도 시험했다. 그 결과 모든 제품이 ‘의료기기 기준규격’에 적합했다. 허가정보, 사용 시 주의사항 등의 표시사항도 ‘의료기기법’에 부합했다.

주행 편리성, 배터리 성능 등의 품질과 충전시간, 무게, 보유기능은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 

주행 편리성은 모든 제품이 ‘양호’ 이상의 수준을 보였다.

전동휠체어의 주행 편리성을 평가한 결과, 직진 시 조이스틱 반응속도 및 직진 유지정도를 확인한 ‘직진 유지성’ 항목에서 4개 제품(거봉(GK11-ECO), 오토복코리아헬스케어(B400 KV Power Wheelchair), 이지무브(P12SXL), 케어라인(나래210))이 ‘상대적 우수(★★★)’를 받았다. 나머지 2개 제품도 ‘양호(★★)’로 평가됐다.

제자리에서 좌·우 90도로 회전한 후 직진할 때의 차체 쏠림 여부를 확인한 ‘회전 후 직진성’ 항목에서는 3개 제품(거봉(GK11-ECO), 아이디에스엘티디(KP-31), 이지무브(P12SXL))이 ‘상대적 우수(★★★)’를 받았다. 나머지 3개 제품은 ‘양호(★★)’한 것으로 평가됐다.

배터리 성능은 1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고, 햇빛에 의한 색상변화는 모든 제품에서 이상이 없었다.

전동휠체어에 장착된 배터리에 대해 반복적인 사용(수명시험) 후의 초기용량 대비 유지비율을 평가한 결과, 로보메디(RW-300) 제품의 유지비율이 높아 상대적으로 ‘우수(★★★)’했고, 나머지 5개 제품은 ‘보통(★)’ 평가를 받았다.

배터리 성능이 ‘보통’으로 평가된 5개 업체는 향후 배터리 품질향상을 위해 노력할 계획임을 회신했다는 것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설명이다.

햇빛에 의해 좌석부위(시트·등받이)가 변색되는지를 시험한 결과, 모든 제품이 관련 기준을 충족했다.

더불어 제품별 충전시간은 7.5~10시간, 무게는 87.5~112.8kg이었다. 사용자 탑승 관련 보유기능(등받이 각도조절, 안전손잡이 등)에서도 제품 간 차이가 있었다.

모든 제품 안전성 문제 없어… 편리성과 성능 고려해 제품 선택 필요

특히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한국소비자원은 각 제품 별 종합 평가를 공개하고 “모든 제품 안전성에 문제없었으며 주행 편리성, 배터리 성능 등을 고려해 제품 선택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거봉(GK11-ECO)은 직진 유지성, 회전 후 직진성 등의 주행 편리성 평가에서 상대적으로 ‘우수’했으나 배터리 성능은 ‘보통’이었다. 충전시간은 7.5시간으로 가장 짧았고, 보유기능으로 배터리 잔량표시, 등받이 각도조절, 서스펜션 등이 있었으며, 가격(211만 원)은 평균 보다 저렴했다.

로보메디(RW-300)는 직진 유지성, 회전 후 직진성 등의 주행 편리성 평가에서 ‘양호’했고, 배터리 성능은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충전시간은 9시간으로 평균 수준이었고, 보유기능으로 배터리 잔량표시, 안전손잡이, 발판 각도조절 등이 있었다. 가격(230만 원)은 가장 비쌌다.

아이디에스엘티디(KP-31)는 직진 유지성 평가에서 ‘양호’했고, 회전 후 직진성은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배터리 성능은 ‘보통’이었고, 충전시간은 8.5시간으로 평균 보다 짧았으며, 보유기능으로 배터리 잔량표시, 안전손잡이, 서스펜션 등이 있었다. 가격(206만 원)은 가장 저렴했다.

오토복코리아헬스케어(B400 KV Power Wheelchair)는 직진 유지성 평가에서 상대적으로 ‘우수’했고, 회전 후 직진성은 ‘양호’했다. 배터리 성능은 ‘보통’이었고, 충전시간은 10시간으로 가장 길었으며, 보유기능으로 배터리 잔량표시, 시트분리, 등받이 각도조절 등이 있었다. 가격(230만 원)은 가장 비쌌다.

이지무브(P12SXL)는 직진 유지성, 회전 후 직진성 등의 주행 편리성 평가에서 상대적으로 ‘우수’했으나 배터리 성능은 ‘보통’이었다. 충전시간은 9시간으로 평균 수준이었고, 보유기능으로 배터리 잔량표시, 서스펜션, 보조바퀴 높이조절 등이 있었다. 가격(224만6,000원)은 평균 보다 비쌌다.

케어라인(나래210)은 직진 유지성 평가에서 상대적으로 ‘우수’했고, 회전 후 직진성은 ‘양호’했다. 배터리 성능은 ‘보통’이었고, 충전시간은 9.5시간으로 평균 보다 길었으며, 보유기능으로 배터리 잔량표시, 안전손잡이, 등받이 각도조절 등이 있었다. 가격(209만 원)은 평균 보다 저렴했다.

한편 이번 발표를 통해 전동휠체어 사용방법과 주의사항도 함께 공유했다. (전동휠체어, 안전을 위한 주의사항_2020.02.19)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한국소비자원은 “전동휠체어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통행방법을 준수하고 보행자 속도로 주행해야 한다.”며 “전동휠체어는 ‘도로교통법’ 상 보행자로 간주돼 보도로 통행해야 하며, 다른 보행자와의 충돌이나 낙상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보행자 수준의 속도로 주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에도 협력을 강화해 국민이 다수 사용하는 제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 정보 등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