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청각장애 아동 ‘인공달팽이관 수술비’ 지원
박명수, 청각장애 아동 ‘인공달팽이관 수술비’ 지원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2.20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달팽이는 지난 18일 개그맨 박명수가 청각장애 아동에 인공달팽이관 수술비와 치료비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박명수는 2015년부터 매달 100만 원 정기후원을 통해, 청각장애 아동의 수술비와 언어재활치료비를 지원해 왔다. 이를 통해 인공달팽이관 수술을 받은 아동은 올해까지 5명이다.

이번에 수술을 받은 권미선(가명, 5세) 아동은 태어나자마자 피에르 로빈 증후군과 청각장애 2급 판정을 받았다. 피에르 로빈 증후군은 짧은 턱에 혀가 뒤로 말리고 구개열 등이 동반된 장애이다. 그동안 구개열 수술을 받고 보청기 재활을 진행했지만 언어발달은 더디게 진행됐다. 

박명수 측은 “미선이가 두 귀로 세상의 아름다운 소리를 들으며 성장하기를 바란다.”며 “난청으로 고통 받는 아이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나눔을 이어갈 생각이다.”고 밝혔다.

권미선 아동 어머니는 “운수업에 종사하는 남편의 외벌이로는 도저히 수술비와 언어재활치료비를 감당할 수 없었는데, 이렇게 큰 후원을 해줘 감사하다.”며, “미선이가 지금껏 듣지 못했던 소리들을 듣는 것에 익숙해 질 수 있도록 재활치료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랑의달팽이는 인공달팽이관 수술을 비롯해 사회적응과 사회인식교육을 지원하는 ‘소울메이트’ 캠페인을 진행중이다. 소리의 울림을 전하는 사랑의달팽이 정기후원자를 지칭하는 소울메이트는 사랑의달팽이 누리집(www.soree119.com)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