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기업 등 지원 ‘경기행복샵’, 올해 140개 회사 지원 나서
장애인기업 등 지원 ‘경기행복샵’, 올해 140개 회사 지원 나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2.20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행복샵’, 지난해 720억 원의 역대 최대 매출 성과 거둬
올해 도내 장애인기업 30개사 등 총 140개 회사 지원
ⓒ경기도청
ⓒ경기도청

국내 최대 포털 사이트를 통해 경기도 내 장애인기업 등 중소기업의 온라인 판로확대를 지원하는 ‘경기행복샵’이 올해 장애인기업 30개사, 중소기업 110개사 등 총 140개사를 지원하기로 밝혔다.

경기행복샵은 경기도가 도내 중소기업 우수 제품의 홍보·판매 확대를 위해 네이버와 손을 잡고, 해당 포털 스마트스토어 쇼핑몰 내에 개설해 운영 중인 온라인 유통채널이다.
 
2014년 사업을 시작한 이래 장애인기업, 중소기업, 사회적기업, 등 총 910여개 기업들이 입점했고, 지난해에만 416만여 건의 거래가 이뤄지는 등 홍보·마케팅 능력이 부족한 업체들의 매출증대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실제로 2014년 개설 당시 매출액 2억 5,000만 원이에서 지난해 724억으로 급성장했다. 이는 지난 2018년도 매출액 510억 원 보다 42% 가량 더 늘어난 규모다.

이 같은 성과에 힘입어 올해에는 총 5억 5,000만 원을 투자해 장애인기업 30개사, 중소기업 110개사 등 총 140개사를 지원하기로 했다.

사업대상은 경기도에 소재한 장애인기업 또는 중소기업으로,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쇼핑몰을 활용해 완제품을 판매할 수 있어야 한다.

최종 대상기업으로 선정되면, 경기행복샵 입점으로 수수료 할인혜택과 함께 제품 상세페이지 제작, 홍보 동영상 제작, 검색 광고비 등을 업체 1곳 당 300만 원 내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이밖에도 파워셀러 전문가 양성과정, SNS 온라인마케팅 역량강화 교육 등 다양한 온라인 마케팅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신청서 등 필수 서류를 작성해 다음달 20일 오후 6시까지 경기테크노파크 성과관리시스템 누리집(pms.gtp.or.kr)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전자우편(kkamja@gtp.or.kr) 또는 경기테크노파크(안산시 상록구 해안로 705) 기술사업화센터로 방문·우편 접수도 가능하다.

경기도 이소춘 특화기업지원과장은 “지난해 처음으로 장애인기업 대상 시범사업으로 경기행복샵 입점을 지원해 소기의 성과를 거둔 만큼, 올해에도 도내 사회적 약자기업의 온라인 판로 확대를 위한 판촉 지원 사업을 적극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누리집(www.gg.go.kr) 또는 경기테크노파크 누리집(www.gtp.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