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의료 봉사자 열차 무료 이용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의료 봉사자 열차 무료 이용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2.27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 오는 28일부터 의사·간호사 등 의료인에 KTX 포함 모든 열차 지원
ⓒ한국철도(코레일)
ⓒ한국철도(코레일)

한국철도(코레일)가 오는 28일부터 코로나19 의료지원을 위해 대구, 경북지역으로 이동하는 의사, 간호사 등 의료인이 무임으로 열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으로 KTX, 무궁화호 등 대구와 경북지역을 오가는 모든 열차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대상역은 동대구역, 구미역 등 대구·경북지역이다. 승·하차하는 역 창구에서 의료인 면허증 또는 의료 봉사자임을 확인할 수 있는 증빙서류를 제시하고 발권하면 된다.

운임을 지불하고 승차권을 발권한 경우, 승차권과 의료인 면허증 등을 가지고 역 창구를 방문하면 1년 이내 이용한 운임 반환이 가능하다.

또한, 보건복지부 홈페이지에서 모집하는 대구, 경북 지역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의료봉사에 참여한 의료인에게는, 향후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통해 KTX 특실 무료이용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국철도 홍승표 고객마케팅단장은 “철도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적으로 일하시는 의료인에게 작은 보탬이나마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보건복지부에서는 대구 지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봉사할 의료인을 모집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누리집(bitly.kr/2o3biLfh)에서 신청 서식을 내려 받아 중앙사고수습본부 특별대책2팀(kymrs1031@korea.kr)으로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사고수습본부(044-202-3247)에서 문의하면 된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