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돌봄서비스 참여자 ‘공개 모집’
대구, 돌봄서비스 참여자 ‘공개 모집’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3.0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돌봄서비스체계로 전환… 24시간 운영 등 비상대응체계 구축

대구시사회서비스원은 코로나 확산으로 사회복지시설, 요양원,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활동보조지원 등 돌봄기관의 휴원으로 인해 발생한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긴급돌봄서비스 운영체계로 전환하고 돌봄이 필요한 모든 곳에 인력을 파견하겠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이번 긴급돌봄서비스는 ▲가족의 코로나 확진, 입원 등으로 혼자 자가격리 되어 돌봄이 필요한 자 ▲사회복지시설 직원들의 확진, 격리 등으로 돌봄이 중단될 위기에 있는 곳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기존 서비스 지원이 중단된 대상자 중 돌봄이 필요한 자 ▲이외 긴급돌봄 지원이 필요하다고 시장, 구청장(군수), 재단이 인정하는 자 등이 대상이다.

대구시사회서비스원은 우선 사회복지사, 요양보호사, 보육교사 등 자체 인력 중심으로 긴급 돌봄서비스를 추진한다.

부족한 인력은 긴급돌봄서비스지원단 모집공고를 통해 대구시민 중 뜻있는 사람들의 지원을 받아 확보할 예정이다.

또한 비상사태인 만큼 기존 대체인력지원사업의 제재(주말·야간 보호)를 모두 해제한다.

서비스 돌봄이 필요한 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긴급돌봄을 최대한 신속하게 제공하는 것이 원칙이다.

긴급돌봄이 필요한 사람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도록 적극 안내할 예정이며, 필요한 경우 24시간 운영 등 대구시와 긴급돌봄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해 협력할 예정이다.

대구시사회서비스원 김영화 대표이사는 “이번 긴급돌봄서비스지원을 통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지역사회주민들의 돌봄서비스 질적 저하를 방지하고, 그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대구시사회서비스원은 지역사회가 어려운 상황에 처할수록 돌봄기관으로서의 그 역할과 소명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대구시사회서비스원(053-253-0812~3)으로 문의하면 된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