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알복지재단 대전·충청지부, 장애아동 등 취약계층 ‘코로나19 긴급 지원’
밀알복지재단 대전·충청지부, 장애아동 등 취약계층 ‘코로나19 긴급 지원’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3.10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알복지재단 대전·충청지부
ⓒ밀알복지재단 대전·충청지부

밀알복지재단 대전·충청지부는 코로나19 취약계층의 감염예방을 위해 지역 내 장애아동과 독거노인 가정 300곳에 긴급구호키트인 ‘힘내요 키트’를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네패스의 기부금으로 마련된 키트는 손소독제와 손세정제 등 감염예방물품이 담겼다. 해당 키트는 밀알복지재단 대전·충청지부와 대덕구장애인종합복지관, 밀알복지관을 통해 각 가정에 전달할 예정이다.

밀알복지재단 이영신 대전·충청지부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저소득 취약계층의 경우 감염예방물품을 수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키트를 준비했다.”며 “물품 기부에 동참해준 네패스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밀알복지재단은 지역사회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취약계층 피해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밀알복지재단은 코로나19로 생존의 위협에 놓인 장애아동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긴급지원사업을 진행 중이다. 가장 피해가 큰 대구·경북지역의 취약계층 1,000가구를 우선적으로 지원하고, 이후 전국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