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총, 코로나19 예방 살균소독제 전달받아
한국장총, 코로나19 예방 살균소독제 전달받아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3.11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실내공기질관리기술협회-세원종합관리, ‘살균소독제 300개’ 전달
11일 한국실내공기질관리기술협회와 세원종합관리가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살균소독제 300개를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에 전달했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11일 한국실내공기질관리기술협회와 세원종합관리가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살균소독제 300개를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에 전달했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한국실내공기질관리기술협회와 세원종합관리가 11일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살균소독제 300개를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이하 한국장총)에 전달했다.

이번 후원은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재난소외계층인 장애인들이 겪는 불안과 함께 장애인복지관, 주간보호시설 등이 휴관하고 마스크와 손소독제가 품절되는 등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장총 홍순봉 상임대표와 한국실내공기질관리기술협회 정화찬 회장, 세원종합관리 정래인 대표, 한국장애인개발원 최경숙 원장 및 장애인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후원에 참여한 한국실내공기질관리기술협회와 세원종합관리는 한국농아인협회와 일자리 MOU를 체결하는 등 장애인 문제에 꾸준한 관심을 갖고 있으며, 이번 후원을 통해 살균소독제 300개를 한국장총에 전달했다.

전달받은 손소독제는 이룸센터 내 17개 장애인단체를 비롯해, 여러 장애인단체와 시설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날 한국실내공기질관리기술협회 정화찬 회장은 “장애인들이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얘기를 듣고 조금이나마 응원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준비했다.”며 “살균소독제가 코로나19을 예방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장총 홍순봉 상임대표는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되면서 장애인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따뜻한 도움의 손길을 전해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한국장총은 재난소외계층인 장애인들의 코로나19 감염예방과 재난안전대책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