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임신부·어린이 대상 ‘마스크 무료 배부’
용인시, 임신부·어린이 대상 ‘마스크 무료 배부’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3.11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 취약계층 긴급 지원… 해당 읍·면·동에서 1인 2매씩 전달

경기도 용인시는 11일 감염병에 취약한 임신부와 어린이를 위해 마스크 5만6,000매를 각 읍·면·동에서 무료로 배부한다고 밝혔다.

우선 11일부터 올해 입학을 앞둔 아동 1만2,400여 명에게 1인 2매씩의 마스크를 지급하며, 취학아동의 경우 35개 읍·면·동이 보유한 대상자 명단으로 통장 또는 이장들이 각 가정을 방문해 나눠줄 방침이다.

어린이집·지역아동센터 등에서 긴급 돌봄 서비스를 받고 있는 4,365명의 아동에 대해선 해당 시설에서 1인 2매씩 배부할 계획이다. 

또한 임신부를 대상으로도 해당 주소지 주민센터에서 1인 2매씩 마스크를 배부한다.

마스크 수령 시 산모수첩과 임신부의 신분증을 지참해야하며, 거동이 불편한 만삭의 임신부는 대리수령도 가능하다.

용인시 백군기 시장은 “SNS를 통한 시민과의 실시간 대화에서 임신부가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긴 줄을 서기 힘들다는 의견을 듣고 긴급 배부를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린이나 임신부의 코로나19 감염사례가 늘어나는 추세.”라며 “일반 성인에 비해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므로 개인위생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용인시는 이번 마스크 배부 후 남은 물량에 대해 추가 배부 계획을 수립·지원할 방침이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