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사회적경제기업 · 복지시설 대대적 방역 지원
인천 사회적경제기업 · 복지시설 대대적 방역 지원
  • 이재준 복지TV 경인
  • 승인 2020.03.23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인천항만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환경공단 등 인천 소재 4개 공공기관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인천 지역 사회적경제기업 및 복지시설 방역을 지원한다.

공사 등 4개 기관은 자체 조성한 인천 지역 사회적경제 활성화 기금(I-SEIF)을 활용해, I-SEIF 지원기업(사회적경제기업) 7개소,  복지시설 34개소 등 총 41개 시설(약 4만㎡)의 방역을  19일부터 25일까지 순차적으로 지원한다.

또한, 4개 기관은 23일부터 각 기관 홈페이지에서 추가 방역대상을 공모한다. 방역을 희망하는 인천 소재 사회적경제기업 및 복지시설 관계자는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방역대상은 예산 소진 시까지 선착순으로 선발될 예정이다.

안상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경영본부장은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사랑의 헌혈운동, 폐기물 운반기사 방역용품 지원에 이어 이번 방역지원까지 실시하게 됐다”며 “하루빨리 코로나19 위기가 종식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 지역 사회적경제 활성화 기금(I-SEIF)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등 4개 기관이 2018년 12월 조성한 것으로, 기금액은 18억 5천만원이며, 13개 사회적경제기업에 약 3억 3천만원 금융지원, 11건의 구매상담회 개최를 통한 판로확대 지원 등을 실시한 바 있다.

공모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홈페이지 공지사항 참조(www.slc.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