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한 거리 노숙인에 대한 복지서비스 강화한다
인천시,'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한 거리 노숙인에 대한 복지서비스 강화한다
  • 김용찬 복지TV 경인
  • 승인 2020.03.23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 노숙인 보호와 피해예방을 위해

인천시는 코로나 19 상황이 장기화됨에 따라 거리 노숙인 보호와 피해예방을 위해 현장 상담 및 지원활동(아웃리치)을 강화한다.

인천의 거리노숙인은 부평역, 동인천역, 주안역 주변, 터미널 인근 등에 130여 명이 있으며 지속적인 현장 상담 및 지원해 왔다. 코로나 19의 확산으로 지역의 무료급식 시설이 폐쇄됨에 따라 거리 노숙인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아웃리치 횟수를 주 2회에서 주 6회로 확대하여 실시하고, 거리상담비 예산을 추가 확대하여 김밥, 빵, 음료수, 핫팩, 물티슈 등을 지속적으로 지급하고 있다.

또한, 시는 중구 월미도에 있는 꿈베이커리(비영리 민간단체)에서 빵 800개와 인천사회복지 공동모금회를 통해 면 마스크 300매를 후원받아 거리노숙인에게 지원하는 등 복지를 강화할 예정이다.

조명노 자활증진 과장은 “거리노숙인 등 취약계층이 코로나 19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될 수 있도록 대책 마련과 지원활동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시민들도 취약계층에 보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