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 ‘월 최대 720시간’ 지원
성남시,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 ‘월 최대 720시간’ 지원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3.24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예산 21억 원 추가 투입… 독거·취약·와상장애인은 24시간 3교대 돌봄

성남시는 돌봄이 필요한 장애인에게 활동지원사를 파견하는 장애인활동보조서비스를 월 45시간~720시간까지 확대해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는 만 6세~64세 장애인에 활동지원사를 지원해 신체·가사·직장·학교 활동을 돕는 제도다.

성남시는 정부 지원 외에 장애 정도, 가구 특성에 따라 월 10시간~193시간을 추가로 서비스를 지원하는 자체 사업 기준을 마련하고, 국비 260억 원과 도비 24억 이외에 자체 예산 21억 원을 추가로 투입한다.

이번 지원으로 800명이 혜택을 보게 되며, 이들을 포함해 성남시 등록 장애인 3만6,000명 중 4.7%에 해당하는 총 1,700명이 지원을 받게 된다.

특히 독거·취약·와상장애인 24명에 최장 시간(월 193시간)을 추가 지원해 월 720시간의 활동 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파견한 활동지원사 3명이 3교대로 하루 24시간 신체·가사·사회 활동을 돕는다.

이외에도 정부와 도 지원을 받는 748명의 장애인은 월 10시간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성남시 장애인복지과 관계자는 “등급으로 나뉘던 장애등급제 폐지 이후, 국가가 장애 정도에 따라 활동지원사를 지원하고 있다.”며 “이에 더해 성남시는 실질적인 권리 보장을 위해 장애인활동지원 시간을 추가하게 됐다.”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