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전국 지자체 최초 장난감 무료 수리센터‘인기’ 지속
인천 남동구, 전국 지자체 최초 장난감 무료 수리센터‘인기’ 지속
  • 김용찬 복지TV 경인
  • 승인 2020.03.24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모들에게 선풍적 인기, 2월 말 현재 2,815건 장난감 무료 수리
ⓒ장난감 무료수리 무인수거함
ⓒ장난감 무료수리 무인수거함

남동구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직접 운영 중인 ‘남동구 장난감 수리센터’의 인기가 계속되고 있다.

수리기술을 보유한 노인들이 직접 고쳐주는 장난감 무료 수리센터는 무료로 운영되어 부모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왔다. 지난해 2월 1일 개소 이후 올 2월 말까지 1,506명의 방문객이 방문해 수리를 의뢰한 2,815건의 장난감을 무료로 수리했다.

그간 장난감 수리센터는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해 왔고, 작년 12월부터는 24시간 무인 수거함을 이용해 적극적인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장난감 수리센터 수리모습
ⓒ장난감 수리센터 수리모습

그러나 코로나 19 확산에 따라 지난달 27일부터는 센터의 방문접수를 중지했다. 현재는 장난감 수리센터 네이버 카페(cafe.naver.com/toyremake#)를 통해 수리 요청 접수 후 무인 수거함을 통하여 접수자가 장난감을 수령하는 방식을 통해 구민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부모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온 장난감 수리센터는 12월부터 남동구 보건소 1층 입구에 24시간 이용 가능한 무인 수거함을 설치해 지역 주민들이 고장 난 장난감의 수리를 맡기고, 수리가 된 장난감도 이곳을 통해 찾아갈 수 있도록 운영 중이다.

이강호 구청장은 “전국 지자체 최초의 장난감 무료 수리센터는 일자리 창출, 보육서비스 제공, 부모들의 경제적 비용절감을 가능케 하는 ‘일석삼조’의 사업으로 인기가 높다” 면서 “앞으로도 서비스 질을 향상해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남동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남동구는 앞으로 장난감 수리센터 방문이 어려운 주민들을 위해 올해 안으로 동 행정복지센터와 연계한 출장 수리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