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4월부터 방역 위해 자정까지만 열차운행
서울지하철, 4월부터 방역 위해 자정까지만 열차운행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3.30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 1~9호선 및 우이신설선… 안전 및 방역품질 확보 역량집중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지속가능한 안전 및 방역체계 확보를 위해 오는 4월 1일부터 24시까지만 열차를 운행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감염병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지하철 운영기관은 열차 및 역사 내 방역을 강화하고 있으며, 실제 방역 업무량은 2배~최대 14배까지 증가했다.

서울시는 “현재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과도한 방역업무와 열차운행 종료이후 추가 방역 등의 시행으로 시민안전 확보를 위한 시설물 유지보수, 노후시설 개선 등 안전관리 업무를 병행하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다.”며 “지난 2월 23일 코로나19 심각단계 발령이후 지속적인 방역업무 증가로 방역 종사자의 피로도가 증가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감염병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품질 확보마저 어려운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열차운행 종료이후 안전관리 업무를 위한 작업시간은 약 2시간 수준으로 공기질 개선, 레일교체, 5G 이동통신공사 등 30건 이상의 공사 및 유지보수가 추진 중에 있다.

대규모 시설물 개선사업은 차량기지에서 장비 이동시간을 제외하면 작업시간은 2시간 미만으로 공정지연에 따른 시민안전을 확보하기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서울시와 지하철 운영기관은 지속가능한 시민안전 및 방역체계를 확보하고 방역업무 종사자의 휴식을 보장하기 위해 오는 4월 1일부터 24시까지만 열차를 운행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추후 코로나19 확산추이와 시민안전 및 방역품질 확보, 대중교통 이용현황을 바탕으로 24시 이후 운행재개를 검토할 예정이다.

마지막 열차운행 시간은 노선별·역사별로 상이하며, 변경 시간표는 운영기관 홈페이지, 각 역사 등에 공지할 예정이다.

지하철 열차운행 단축에 따른 심야시간대 이동권 확보를 위해 버스 및 택시 등은 현행과 동일하게 운영된다.

서울시 황보연 도시교통실장은 “코로나19 종식 단계에 들어서기 위해 현재의 골든타임을 지켜내야 하는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며 “지속가능한 안전 및 방역체계를 통해 시민 안전과 건강을 확보할 예정이오니 시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