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 도미노피자와 대구·경북 ‘취약계층 아동’ 지원
초록우산, 도미노피자와 대구·경북 ‘취약계층 아동’ 지원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4.01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하 초록우산)은 지난달 31일 도미노피자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지역 취약계층 아동을 지원하기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전달받은 후원금은 코로나19로 가계 경제가 악화돼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지역 취약계층 아동 가정을 돕는 데 사용한다.

취약계층 가정 중 도움이 시급한 85세대를 선정해 3개월간 매월 긴급 생계비를 지원하며, 추가 결식 지원을 위해 전달한 도미노피자 쿠폰을 끼니를 제때 해결하기 어려운 대구·경북지역 취약계층 800여 세대에 추가로 제공한다.

도미노피자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아동들이 끼니 걱정 없이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후원하게 됐다.”며 “우리나라의 미래 자산인 아동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도미노피자가 앞장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초록우산과 도미노피자는 지난 2012년부터 8년 동안 학업, 예술, 체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재능을 가진 아동들이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도미노피자 희망나눔세트의 판매 수익금으로 조성된 ‘희망나눔기금’과 임직원들의 후원금을 모아 전달하는 사회공헌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