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부부의 따뜻한 마음, ‘장애인가정에 전달돼’
신혼부부의 따뜻한 마음, ‘장애인가정에 전달돼’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4.09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립남부장애인종합복지관
ⓒ서울시립남부장애인종합복지관

신혼부부의 따뜻한 사랑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가정에 전달됐다.

지난 8일 서울시립남부장애인종합복지관(이하 복지관)은 한 익명의 신혼부부로부터 마스크 250매와 편지 한 통이 택배를 통해 전달됐다고 밝혔다.

편지 안에는 “얼마 전 신혼집 셀프 이사를 하면서 아낀 비용을 이 동네 좋은 일에 써보는 건 어떨까하는 이야기가 나왔고, 제 예비아내 지인분의 도움으로 운 좋게 마스크를 구입 할 수 있었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온 나라가 힘든데 봄이 가기 전 부디 꼭 필요한 곳에 손길이 닿길 희망합니다.”라는 글이 적혀있었다.

복지관 커뮤니티케어지원팀은 마스크 지원이 시급한 저소득 장애인가정 두 곳에 100개를 전달하고, 긴급 돌봄이 필요해 휴관기간 중 복지관을 방문하는 장애인 당사자에게 150개를 지원하기로 했다.

복지관 커뮤니티케어지원팀 최희웅 팀장은 “마스크가 부족해 지원하지 못하던 장애인가정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신혼부부의 따뜻한 기부로 ‘같이, 삶’을 실천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