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발달센터, 학대피해장애인 쉼터 ‘곁애’와 업무협약 체결
울산발달센터, 학대피해장애인 쉼터 ‘곁애’와 업무협약 체결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4.17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대 피해 발달장애인에 대한 즉각적인 보호조치와 연계지원 협력
ⓒ한국장애인개발원 울산광역시발달장애인지원센터
ⓒ한국장애인개발원

한국장애인개발원 울산광역시발달장애인지원센터(이하 울산발달센터)가 울산광역시 학대피해장애인 쉼터 ‘곁애’와 17일 ‘발달장애인 및 가족 지원 네트워크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에서 두 기관은 기관 사업내용과 울산 내 학대 피해 발달장애인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향후 구체적인 협력 계획 등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협약으로 ▲위기상황에 있는 발달장애인 긴급보호 및 지원 ▲발달장애인 보호활동 및 서비스 연계 ▲권익옹호 활동 지원 ▲발달장애인에 대한 인식개선 홍보 ▲기타 상호 교류·협력 분야 발굴 등에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울산발달센터 김민경 센터장은 “쉼터는 울산 장애계에서 지속적으로 필요성을 강조했던 시설.”이라며 “학대를 받은 장애인이 적절한 보호와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쉼터가 생긴 만큼 두 기관이 발달장애인의 권리구제와 자립지원에 힘을 모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울산발달센터는 울산지역 내 발달장애인 4,900여 명에 대해 생애주기별 욕구에 맞춘 개인별지원계획 수립, 정보제공, 서비스 연계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발달장애인의 권리구제를 위한 사법절차, 공공후견 지원 등의 권익옹호 업무를 함께 수행하고 있다.

이번 사업과 관련된 사항은 울산발달센터 누리집(broso.or.kr/ulsan/mainPage.do)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