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서비스원, 장애인 등 취약계층 ‘긴급돌봄서비스’ 적극 지원
사회서비스원, 장애인 등 취약계층 ‘긴급돌봄서비스’ 적극 지원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4.22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와 대구시 사회서비스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게 긴급돌봄서비스를 제공해 ‘돌봄안전망’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현재 코로나19로 보호자가 격리되거나 민간 사회서비스 제공기관의 휴원 등 돌봄이 정상적으로 제공되기 어려운 상황에서, 사회서비스원은 즉각 ‘긴급돌봄지원단’을 구성해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적극적으로 찾아가고 있다.

대구시 사회서비스원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지난 3월 1일 긴급돌봄지원단 체계로 전격 전환, 사회서비스원 소속 요양보호사와 지원단 모집을 통해 채용한 180여 명을 긴급돌봄에 투입하고 있다.

긴급돌봄을 통해 ▲가족의 확진이나 자가격리로 혼자 고립된 장애인, 아동, 노인 등에 대한 24시간 돌봄서비스 제공 ▲종사자 확진으로 서비스가 중단될 위기에 놓인 사회복지시설에 인력 투입 ▲돌봄이 필요한 확진자들의 24시간 병원생활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까지 돌봄이 중단된 장애인, 아동, 노인 등 약 180명에게 식사와 일상생활 지원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종사자 확진으로 서비스가 중단될 위기에 놓인 6개 사회복지시설에 요양보호사 등 대체인력 약 25명을 배치했으며, 확진자의 24시간 병원 생활 지원을 위해 8개 병원에 약 70명의 돌봄인력을 투입하고 있다.

더불어, 사회서비스원이 설립된 서울시, 경기도, 경상남도 사회서비스원도 긴급돌봄체계를 갖춰 위기상황에 대응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모든 사회서비스원 내에 긴급돌봄지원단을 구축, 코로나19와 같이 긴급재난 상황이 발생한 경우 즉각 긴급돌봄 지원체계로 전환하도록 상반기 중에 지침(가이드라인)을 마련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양성일 사회복지정책실장은 “코로나19와 같이 민간이 서비스를 직접 제공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사회서비스원이 공공서비스 제공기관으로서 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며 “앞으로 설치되는 모든 사회서비스원에 긴급돌봄체계를 구축해 감염병 등 긴급재난 상황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