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생활 속 거리두기’ 기본수칙 공개
중대본, ‘생활 속 거리두기’ 기본수칙 공개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4.22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방역과 집단방역으로 나눠 기본·보조 수칙 포함
“각 수칙들은 간단해 보이지만 가장 중요한 수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2일 생활 속 거리 두기(생활방역) 집단방역 기본수칙안을 공개했다.

생활 속 거리두기 기본지침은 개인방역과 집단 방역으로 나뉘며, 기본 수칙과 보조수칙이 포함된다.

먼저 개인방역 기본수칙(안)은 ▲아프면 3~4일 집에 머물기 ▲사람과 사람 사이, 두 팔 간격 건강 거리 두기 ▲30초 손 씻기, 기침은 옷소매 ▲매일 2번 이상 환기, 주기적 소독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은 가까이 총 5가지다.

개인방역 보조수칙은 △마스크 착용 △환경 소독 △65세 이상 어르신 및 고위험군 생활수칙 △건강한 생활습관 등 4가지다.

집단방역 기본수칙(안)은 ▲공동체가 함께 노력하기(집단방역의 원리) ▲공동체 내 방역관리자 지정하기 ▲공동체 방역지침 만들고 준수하기 ▲발열확인 등 집단 보호 ▲방역관리자에게 적극 협조하기의 5개 수칙으로 구성돼 있다.

구체적으로 공동체는 방역관리 책임을 담당하는 ‘방역관리자’를 지정해 운영해야 한다. 방역관리자는 구성원의 건강상태 확인(체온, 호흡기 증상 여부 등) 등을 실시하고 공동체의 책임자(예: 사업장의 고용주 등)와 구성원은 방역관리자의 요청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

또한 향후 공개될 집단방역 보조수칙(세부지침)을 참고해 공동체 방역지침을 만들고 준수하도록 한다.

보조수칙은 사무실, 대중교통, 음식점, 쇼핑시설, 결혼식장, 장례식장 등에 시설 분야별로 마련해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오는 24일에는 일상생활 필수영역에서의 지침 20여종이 우선 공개된다.

이 지침은 코로나19 마이크로페이지(ncov.mohw.go.kr), 보건복지부 누리집(mohw.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생활방역위원회 등의 검토를 거쳐 개인방역 기본수칙 및 보조수칙과 함께 확정 및 배포할 예정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각 수칙들은 매우 간단해 보이지만 방역당국이 전문가 회의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가장 중요한 것으로 제시된 수칙.”이라며 “국민들이 각 수칙을 미리 잘 유념해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시에 철저히 실천할 수 있도록 사전 숙지해 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19는 효과적인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되기 전까지 감염을 막기 어렵고, 세계적인 유행이 끝날 때까지 소규모 감염의 발생이 반복될 수밖에 없다. 국내의 대부분 전문가들이 길게는 2년 가까운 기간을 코로나19의 유행 기간으로 예측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제 상당 기간 동안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으로 복귀하기가 어렵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 생활 속 거리두기가 개인일상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