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 피난안내 “수어통역·화면해설로도 한다”
영화관 피난안내 “수어통역·화면해설로도 한다”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4.28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객석수 합계 300석 이상인 신규 영화상영관 대상
수어통역이 삽입된 영화관 피난안내영상물. ⓒ소방청
수어통역이 삽입된 영화관 피난안내영상물. ⓒ소방청

소방청은 지난 23일부터 전체 객석 합계가 300석 이상인 영화상영관의 경우, 피난안내영상물에 장애인을 위한 한국수어(한국수화언어)와 폐쇄자막, 화면해설 등을 상영해야한다고 밝혔다.

적용대상은 전체 객석수 300석 이상의 영화상영관을 신규로 개관하거나 영업장 내부구조를 변경해서 안전시설 등을 변경 설치하는 영업장에 적용된다.

장애인을 위한 피난안내 영상물을 의무적으로 상영하도록 하기 위해 지난해 4월 22일 ‘다중이용업소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규칙’을 개정했으며 지난 1년간 유예기간을 두었다.

피난안내 영상물 세부기준을 정하기 위한 ‘피난안내 영상물 기준 고시 제정(안)’은 현재 규제심사 중에 있으며, 고시에 영상물 제작자격요건으로 한국수어·폐쇄자막은 한국수어교원과 한국수어통역사, 화면해설은 전문작가 등이 제작하도록 했다.

또한, 한국수어교육원, 한국농아인협회,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등 기관단체에 별도의 검증을 받도록 했다.

아울러 피난안내 영상물 내 광고는 피난안내에 혼선을 초래하는 내용을 포함해선 안 되며, 혼선을 초래하지 않는 범위에서 영화상영관 화면의 2분의 1이하까지만 광고를 할 수 있도록 제한할 예정이다.

소방청 배덕곤 화재예방과장은 “기존 영화상영관에는 소급 적용되지 않지만, 인명피해를 방지하고 장애인의 안전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해 모든 영화관에 적용될 수 있도록 협의하고 권고사항으로 안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