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이 ‘읽기 쉬운’ 생활법령 자료 제작
발달장애인이 ‘읽기 쉬운’ 생활법령 자료 제작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5.11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읽기쉬운자료개발센터 알다 누리집에서 제공
ⓒ읽기쉬운자료개발센터 알다
ⓒ읽기쉬운자료개발센터 알다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읽기쉬운자료개발센터 알다(이하 알다센터)에서 생활법령을 발달장애인이 ‘읽기 쉬운 자료’로 제작했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읽기 쉬운 자료는 문자로 정보를 습득하기 어려운 독자들이 더 쉽게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이해하기 쉽게 만든 일종의 대체자료를 의미하며, 발달장애인의 정보접근권 보장을 위한 대표적인 서비스이다.

알다센터에서는 발달장애인의 욕구조사를 통해 주제를 선정, ▲반려동물과 생활하기 ▲일회용품줄이기 ▲아파트생활하기 ▲신용카드 사용하기 ▲응급의료 알아보기 ▲핸드폰 이용하기 ▲인터넷 사용하기 ▲학교폭력대처하기 등 총 8권으로 제작했다. 

제작에는 읽기쉬운자료개발센터 소속 발달장애인 자문위원, 서울발달장애인훈련센터 훈련생 등 약 58명의 발달장애인 당사자가 참여했으며, 발달장애인이 읽기 쉬운 형태로 제작하고자 노력했다.

또한 발달장애인이 읽기 쉬운 자료 삽화를 오랜 시간 작업해온 이상윤 작가가 참여해 생생함을 더했다.

제작된 자료는 읽기쉬운자료개발센터 알다 누리집(easy-read.or.kr)에서 내려 받을 수 있으며, 자료가 필요한 기관이나 개인은 전자우편(ez-center@hanmail.net)으로 문의하면 자료 소진 시까지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