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시설에 대한 ‘2020년 하절기 안전점검’ 실시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2020년 하절기 안전점검’ 실시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5.11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지방자치단체·안전관리전문기관 협업해 5월 11일~7월 3일 점검

보건복지부는 태풍·집중호우·혹서와 같은 하절기 자연재해에 대비하고 화재 등 안전사고 발생을 예방하며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11일~7월 3일까지 ‘2020년 하절기 사회복지시설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안전점검은 시설 자체점검(5.11~29), 지방자치단체 점검반을 통한 확인점검(6.1~7.3)과 보건복지부 및 안전전문기관(시설안전공단, 전기안전공사, 가스안전공사) 등이 참여하는 합동점검(6.1~7.3) 방식으로 진행한다.

아동, 노인, 장애인, 노숙자 등 약 1만8,594개소(2019년 말 기준)의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점검한다. 어린이집 4만 여 개소는 하절기 안전점검 계획을 별도 수립해 6월 중 실시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내용은 안전교육·훈련, 책임보험, 소방·전기·가스안전관리, 태풍·집중호우 등 하절기 풍수해에 대한 준비 상태, 생활 속 거리 두기 등 생활방역 하에서 감염병 관리대책 등으로 하절기 사회복지시설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양성일 사회복지정책실장은 “이번 안전점검은 코로나19 유행으로 휴관하고 있는 사회복지 이용시설의 경우에는 운영 재개를 준비하는 사전 점검의 의미가 있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안점점검 후 안전관리가 미흡한 시설은 즉시 시정조치, 보수·보강 등 안전대책을 강구하고,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지속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