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등교수업, 5월 20일로 1주일 연기
고3 등교수업, 5월 20일로 1주일 연기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5.11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태원 클럽 관련 감염 확산으로 등교 일정 조정
고3 외 학년 등교 수업 일정 1주 순연… 감염 확산 예의주시

교육부는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수업 시작일을 오는 13일 20일로 1주일 연기하고, 그 외 학년의 등교수업 일정도 1주일 순연한다고 11일 밝혔다.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전국적으로 분포하는 등 우려에 따른 조치다.

교육부는 지난 4일, 학생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마련한 등교수업 시기·방법(안)을 발표하면서, ‘감염증 상황을 예의주시해 조금이라도 등교수업이 어려울 경우, 방역당국과 긴밀히 협의 후 신속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서 발생한 감염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인원은 총 86명(5월 11일 기준)으로 확인됐다.

더불어 이 가운데 이태원 클럽에 방문해 확진된 경우가 63명, 가족·지인·동료 등 2차 접촉자에게 발생한 경우가 23명으로 파악되고 있어 감염 확산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또한 서울시에서 파악한 연휴 기간 중 해당 클럽 방문자 5,517명 가운데 역학 조사는 44%(2,456명)만 진행돼 감염병의 통제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며, 확진자가 거주하는 지역이 17개 시·도 중 6~8개 시도에 달해 감염증의 지역적 파급도 광범위하다. 서울, 경기, 인천, 충북, 부산, 제주 등 전국에서 확진자가 확인되고 있다.

이에 교육부는 “지역감염 위험도 등 감염 추이와 통제·관리 가능성을 면밀히 분석하면서 이태원 방문 확진자가 발생한 직후부터 질병관리본부를 비롯한 방역당국 및 중대본과 긴밀히 협의하였으며, 시도교육청과 교원단체 등 교육현장과도 소통해왔다.”며 “교육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전국 각 지역으로 노출자가 분산됐고, 위험도 검사를 계속 진행 중인 상황이므로 높은 지역감염 확산 우려를 고려하면, 5월 연휴 이후 최소 2주 경과가 필요하여 고3 등교수업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고 3학년 이외 유·초·중·고의 등교 일정과 방법은 1주일 연기를 원칙으로 하되, 향후 역학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변동이 있을 경우 신속히 대응할 계획이다.

특히 교육부는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6일까지 이태원 소재 유흥업소(클럽, 주점 등)을 방문했거나, 확진자와 이동 동선이 겹치는 학교 구성원은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가까운 선별 진료소를 방문해 진단 검사를 받을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방문 또는 접촉 사실을 숨기고, 진단 검사를 받지 않는 등 방역 업무에 지장을 초래한 경우, 관련 법령에 따라 관계 기관과 협의해 엄중히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번 이태원 감염 확산은 감염경로가 불투명하고 지역감염 정도가 심해 상황이 달라졌다고 판단했다.”며 “학생 안전과 학습권 보호 모두를 지키기 위해 교육부와 방역당국은 지속적으로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며, 학교 현장의 의견도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