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0년 치매극복수기 공모전 개최
서울시, 2020년 치매극복수기 공모전 개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5.1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가족, 시설종사자 등 경험담, 치료사례 공모… “치매환자와 가족에게 희망을”
ⓒ서울시
ⓒ서울시

서울시는 치매환자와 가족, 시설종사자에게 희망과 용기를 전하고 치매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2020년 치매극복수기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14회째 개최되는 치매극복수기 공모전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치매를 극복하는 가족과 이웃의 감동적인 사연을 통해 사회적인 공감대를 형성, 치매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수기 내용은 치매환자와 가족, 관련 종사자가 경험한 희노애락을 담은 사례로 ▲치매 가족의 경험담 ▲치료 과정을 담은 감동사례 ▲치매환자와 가족에게 희망을 준 다양한 경험 등을 주제로 쓰면 된다. 
   
공모 접수는 다음달 30일까지며, A4 5쪽 내외로 작성해 서울시광역치매센터 누리집(www.seouldementia.or.kr)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서울시민 또는 서울시 소재 치매 관련 종사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작품 심사는 한국문인협회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총 6편을 선정, △대상 1명(상금 50만 원) △우수상 2명(30만 원) △장려상 3명(20만원)을 수여한다. 수상작은 8월 3일 서울시광역치매센터 누리집을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선정 작품을 발간하고 서울시광역치매센터 누리집, SNS 등에 홍보해 시민들에게 사연을 공유할 계획이다.

서울시 나백주 시민건강국장은 “이번 치매극복수기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작품들은 시민의 치매인식 개선을 위해 다양하게 활용될 예정.”이라며 “가족과 종사자들은 희망과 용기를 더하고, 이웃들은 치매에 대한 편견을 없애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공모전에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