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청각장애인 위한 종합대책 마련
한국철도, 청각장애인 위한 종합대책 마련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5.27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각장애인 철도이용 편리해진다”… 수어영상전화기 설치, 수어영상 안내 서비스 등
지난 25일 서울역에서 한국농아인협회 변승일 회장이 수어영상전화기로 수어통역센터 담당자와 시연통화를 하고 있다. ⓒ한국철도
지난 25일 서울역에서 한국농아인협회 변승일 회장이 수어영상전화기로 수어통역센터 담당자와 시연통화를 하고 있다. ⓒ한국철도

앞으로 전국 주요역에 수어영상전화기가 설치되고, 역 시설 이용정보 수어영상 서비스가 제공된다.

한국철도가 청각장애인의 철도이용이 더욱 편리해진다고 지난 26일 밝혔다.

한국철도는 지난 1월부터 5차례에 걸쳐 한국농아인협회와 간담회와 현장실사를 진행해 청각장애인 이용객의 실질적 불편사항을 개선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청각장애인의 서비스 개선을 위해 ▲수어영상전화기 설치 ▲역 시설 이용정보 수어영상 안내 서비스 ▲코레일톡 열차도착 전 알림 개선 ▲보이는 화면서비스 및 채팅상담을 시행한다.

먼저 전국 주요역에 다음달까지 청각장애인용 수어영상전화기를 설치할 예정이다.

수어영상전화는 청각장애인이 영상통화로 수어통역센터 담당자와 수어로 대화하면 담당자가 한국철도 직원에게 방문목적을 전달해주는 방식이다.

지난 23일 서울역에 우선적으로 시범 설치했으며, 개선사항을 발굴·보완해 전국 주요역으로 오는 7월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다음달부터 전국 주요역에 청각장애인이 역 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수어영상 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비스가 제공되는 주요역은 서울·용산·대전·익산·광주송정·동대구·부산역이다.

매표창구와 타는 곳, 열차시각표 위치 등 역 시설 이용정보를 수어영상으로 전광판을 통해 안내한다. 열차지연과 대피 등 이례사항 발생을 대비해 자막을 담은 수어영상을 제작해 상황별 행동요령을 전한다.
 
더불어 내년부터 KTX 열차 내 영상 모니터에 정차역 안내정보도 수어영상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승차권앱 ‘코레일톡’ 열차도착 전 알림도 개선된다.

청각장애인이 안내방송을 듣지 못해 목적지에 내리지 못할 수 있다는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코레일톡 열차도착 전 알림도 다음달까지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알림설정 메뉴를 이전보다 보기 쉬운 위치에 재배치하고, 정차역 도착 10분 전 휴대폰 진동과 음성 알림 메시지를 통해 고객이 내릴 준비를 할 수 있도록 바뀐다.

보이는 화면 서비스와 채팅상담도 개선을 추진한다.

청각장애인은 현재 전자우편과 우편을 통해 문의·답변만 가능하지만, 내년부터 ‘보이는 화면 서비스’와 ‘채팅상담’도 도입하기로 했다.

한국철도 누리집(www.korail.com)과 코레일톡 메뉴에서 화면으로 보이는 서비스와 채팅상담이 가능해진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한국농아인협회와 합동 모니터링, 의견수렴을 통해 장애인 입장에서 열차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