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 확산, 수도권 강화된 방역조치 시행
코로나19 감염 확산, 수도권 강화된 방역조치 시행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5.28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29일~6월 14일… 유흥시설과 PC방 등 행정명령, 주민·사업장 방역수칙 준수 권고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정부가 수도권에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긴급관계장관회의를 개최, 정부는 수도권 지역의 주민과 시설을 대상으로 오는 29일 18시~다음달 14일 24시까지 총 17일간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하기로 밝혔다.

더불어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동참을 요청했다.

먼저 수도권 지역의 유흥주점·노래연습장·학원·PC방 등에 대해 행정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이 조치에 따라 해당 시설의 운영 자제를 권고하며, 불가피하게 운영하는 경우에는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하는 의무를 부과한다.

해당 시설에 대해서는 정기적 현장점검이 실시될 예정이며,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고 운영할 경우 고발·집합금지 등의 조치가 취해질 수 있다.

또한 실내·외 구분 없이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수도권 소재 공공시설의 운영을 중단한다.

아울러 수도권 내 정부와 지자체 또는 공공기관이 주관하는 행사도 불요불급하지 않은 경우에는 취소하거나 연기 조치할 예정이다.

공공기관은 유연근무에 들어간다. 수도권 소재 정부기관·공기업·기타 공공기관은 재택근무제, 시차출퇴근제 등 유연 근무를 적극 활용해 많은 사람들의 밀접한 접촉이 최소화되도록 조치한다.

아울러 정부는 수도권 주민에 대해서는 불요불급하지 않은 외출과 모임, 행사 등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퇴근 이후에는 되도록 바로 귀가하며, 생필품 구매나 의료기관 방문 등 필수적인 경우 외에는 외출을 삼가 줄 것을 요청했다.

각 기업에서도 시차출퇴근제나 재택근무 등 유연근무를 활성화하고 사업장 내 밀접도를 분산하기 위한 각종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해줄 것을 당부했다.

각 사업장에서는 방역관리자를 지정하고 유증상자 확인과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과 같은 방역관리를 철저히 시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종교시설의 경우에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방역관리가 용이하지 않은 접촉대면 모임은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의료기관·요양시설 등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기관에 대해서는 면회 등 출입제한, 마스크 착용, 종사자 증상 감시 등 예방적 관리를 지속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수도권의 감염이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약 2주간의 시간이 중요하고, 지금 확산세를 막지 못하고 유행이 커진다면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아이들이 학교생활을 계속 지속하기 위해서는 어른들의 노력과 헌신이 필요하다.”며 “수도권의 기업인, 자영업자, 종교인 등 주민 여러분이 각자의 자리에서 협조해 주시길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