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도권 주민에 약속·모임 연기 요청
정부, 수도권 주민에 약속·모임 연기 요청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6.03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코로나19 감염 확산… 다수 밀집·밀폐 공간 전파 경우 ‘대규모 유행’ 우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됨에 따라 약속과 모임 연기,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가 요청되고 있다.

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최근 인구밀집도가 높고 유동 인구가 많은 수도권에서 종교 소모임, PC방, 학원 등 다양한 장소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전파되고 있다.”며 “이러한 확산세가 계속돼 다수가 밀집·밀폐된 공간에서 전파되는 경우 대규모 유행도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수도권 주민께서는 최대한 약속과 모임을 연기하고 음식점, 주점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종교시설의 경우 밀집해 대화나 찬송, 식사를 함께 하는 등 비말로 인한 전파가 우려되는 소모임은 취소 또는 연기하거나 되도록 비대면으로 전환해달라는 당부다.

부득이하게 현장 예배를 실시할 경우 참여자간 거리 유지가 가능하도록 참여자의 규모를 줄이고, 발열 및 의심증상확인, 손씻기, 마스크 착용해야 한다.

식사 제공 및 침방울이 튀는 행위(노래부르기, 소리지르기 등)는 하지 말아주실 것을 당부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유행은 밀폐·밀집·밀접된 시설에서는 모두 발생 가능하므로, 위험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모임을 연기하거나 적극적으로 비대면으로 전환하고, 일상에서도 손씻기,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을 실천해 달라.”고 요청했다.

수도권지역 일일 신규 확진자 현황(명, 확진(보고)일 기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수도권지역 일일 신규 확진자 현황(명, 확진(보고)일 기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