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달팽이, 청각장애인 학습권 보장 ‘립뷰 마스크’ 캠페인 시작
사랑의달팽이, 청각장애인 학습권 보장 ‘립뷰 마스크’ 캠페인 시작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6.10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원자가 직접 제작에 참여하는 참여형 기부 캠페인
전국 특수교육지원센터에 립뷰 마스크 2만 장 무료 배포
립뷰 마스크를 착용 중인 사랑의달팽이 홍보대사. ⓒ사랑의달팽이
립뷰 마스크를 착용 중인 사랑의달팽이 홍보대사. ⓒ사랑의달팽이

사랑의달팽이가 청각장애인의 원활한 소통을 위한 ‘립뷰 마스크 후원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 되면서 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청각장애인을 돕기 위해 시작됐으며, 후원자가 립뷰 마스크 키트를 구입해 마스크를 제작·기부하면 청각장애인이 함께하는 학교, 언어치료실 등에 전달하는 참여형 캠페인이다.

인공달팽이관 수술 혹은 보청기로 소리를 듣는 청각장애인들은 소리를 듣더라도 기기의 한계로 인해 입 모양, 표정, 손짓, 제스처 등 비언어적 표현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 따라서 마스크로 입을 가리고 대화하면 청각장애인들은 대화 내용을 이해하기 힘들다.

특히 청각장애 학생을 가르치는 교사들에게 립뷰 마스크는 필수적이다. 2018년 보건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전국의 청각장애 학생 수는 약 6,200명에 달한다. 그 중 상당수는 비장애 학생들과 통합교육을 받으며 일반 학교에 다니고 있는데, 청각장애 학생들은 교사가 마스크를 쓴 채 말을 하면 수업 내용을 제대로 이해할 수 없어 수업에서 소외될 수 있다.

이에 사랑의달팽이와 청각장애인생애지원센터는 지난달부터 하늘샘치료교육센터에서 개발한 립뷰 마스크를 만들어 전국의 청각장애 학생이 있는 학교에 2만 장을 무료 배포 중이다.

캠페인에 참여를 희망하는 경우 사랑의달팽이 누리집(www.soree119.com)에서 립뷰 마스크 키트를 구매하면 된다. 수익금 전액은 립뷰 마스크 지원과 청각장애인에 대한 인식과 편견을 바꾸는 캠페인 활동에 사용된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